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만 송이 연꽃, 관광객 유혹
입력 2011.08.07 (11:25) 수정 2011.08.07 (11:25) 포토뉴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꽃의 향연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 수만 송이 연꽃, 관광객 유혹
    • 입력 2011-08-07 11:25:14
    • 수정2011-08-07 11:25:37
    포토뉴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붉고 하얀 수만 송이 연꽃이 7일 경북 경주시 안압지 연꽃단지를 화려하게 수를 놓아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