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우여 “무상보육 0세부터 시작해야”
입력 2011.08.07 (14:32) 수정 2011.08.07 (21:46) 정치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는 '0세'부터 시작해 전 연령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무상 보육과 유아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황우여 원내대표는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보육과 유아 교육은 사실상 같은 것이라면서 "유아 교육도 의무교육 개념에 준해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원내대표는 "재정 형편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가급적 0세부터 지원을 출발해 1세, 2세, 3세로 지원을 늘리면 3-4년 안에 영유아 보육과 교육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황 원내대표는 다만 구체적인 무상 보육과 교육 정책에 대해선 여의도연구소에 연구용역을 줘서 그 결과를 받아 본 뒤 당의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여의도 연구소에 연구를 의뢰할 것이라는 황우여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미뤄볼 때 이번 역시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와 사전 조율조차 안 된 빈공약을 남발해 국민의 혼란을 가중시키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 황우여 “무상보육 0세부터 시작해야”
    • 입력 2011-08-07 14:32:21
    • 수정2011-08-07 21:46:26
    정치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는 '0세'부터 시작해 전 연령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무상 보육과 유아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황우여 원내대표는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보육과 유아 교육은 사실상 같은 것이라면서 "유아 교육도 의무교육 개념에 준해서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원내대표는 "재정 형편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가급적 0세부터 지원을 출발해 1세, 2세, 3세로 지원을 늘리면 3-4년 안에 영유아 보육과 교육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황 원내대표는 다만 구체적인 무상 보육과 교육 정책에 대해선 여의도연구소에 연구용역을 줘서 그 결과를 받아 본 뒤 당의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여의도 연구소에 연구를 의뢰할 것이라는 황우여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미뤄볼 때 이번 역시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와 사전 조율조차 안 된 빈공약을 남발해 국민의 혼란을 가중시키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