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0대 회사원, 파4홀서 홀인원 화제
입력 2011.08.07 (16:27) 연합뉴스
40대 회사원이 파4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해 화제가 됐다.



이용재(47·웅진코웨이 RH본부장)씨가 6일 경기도 용인의 골드CC 마스타코스의 300m짜리 파4인 17번홀에서 드라이버로 티샷한 볼이 그대로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핸디캡 5로 수준급 아마추어 골퍼인 이 씨는 "평소 이글은 자주 해 봤지만 파4홀에서 홀인원을 한 것은 처음이다"며 기뻐했다.
  • 40대 회사원, 파4홀서 홀인원 화제
    • 입력 2011-08-07 16:27:08
    연합뉴스
40대 회사원이 파4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해 화제가 됐다.



이용재(47·웅진코웨이 RH본부장)씨가 6일 경기도 용인의 골드CC 마스타코스의 300m짜리 파4인 17번홀에서 드라이버로 티샷한 볼이 그대로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핸디캡 5로 수준급 아마추어 골퍼인 이 씨는 "평소 이글은 자주 해 봤지만 파4홀에서 홀인원을 한 것은 처음이다"며 기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