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독도 심판 대상 될 수 없어…국제 이슈화 노린 듯”
입력 2011.08.11 (06:19) 수정 2011.08.11 (15:28) 정치
일본이 독도 영유권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 회부를 한국에 제안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온 가운데, 우리 정부는 독도 영유권은 국제사법재판소의 심판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하는 것은 우리 동의가 있어야 하는 만큼 만약 일본이 제안한다 해도 응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의 독도 영유권은 심판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어 일본이 우리 입장을 알고 있으면서도 실현성 없는 국제사법재판소 회부를 꺼내는 것은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화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 정부 “독도 심판 대상 될 수 없어…국제 이슈화 노린 듯”
    • 입력 2011-08-11 06:19:27
    • 수정2011-08-11 15:28:13
    정치
일본이 독도 영유권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 회부를 한국에 제안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온 가운데, 우리 정부는 독도 영유권은 국제사법재판소의 심판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하는 것은 우리 동의가 있어야 하는 만큼 만약 일본이 제안한다 해도 응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의 독도 영유권은 심판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어 일본이 우리 입장을 알고 있으면서도 실현성 없는 국제사법재판소 회부를 꺼내는 것은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화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