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유 협상 오늘 최종 담판…공급 중단 돌입
입력 2011.08.11 (07:02) 수정 2011.08.11 (15: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유 가격인상을 놓고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는 낙농 농가와 우유업체가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협상은 오늘 재개되지만, 낙농가들의 원유공급 중단이 이어지고 있어 우유 대란이 우려됩니다.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제부터 밤샘 마라톤 협상을 벌였지만, 낙농 농가와 우유업체는 돌파구를 찾지 못했습니다.

정부가 내놓은 리터당 130원 인상이라는 긴급 중재안도 접점이 되진 못했습니다.

낙농가들은 당초 리터당 173원 인상 요구에서 한 발 물러서 160원 인상을, 우유업체들은 리터당 81원 인상에서 120원 인상까지 수용할 수 있다고 했지만, 그 이상은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어제 정회를 반복하던 양측은 일단 협상을 중단하고, 오늘 다시 머리를 맞대기로 했습니다.

<인터뷰>문제풍(낙농진흥회 회장): "정부가 중재안을 제시했는데...내부적인 입장 정리를 좀 더 하기 위해서"

한편, 낙농 농가들은 예고한대로 어제부터 원유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원유를 공급받지 못한 우유업체들은 비축된 원유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축 원유는 겨우 하루에서 이틀치 정도.

오늘 오후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제한적인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유 업체는 오늘 안으로 협상이 타결되지 않는다면 내일부터는 제품 생산이 어려울 것이라고 밝히고 있어 우유 대란이 우려됩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원유 협상 오늘 최종 담판…공급 중단 돌입
    • 입력 2011-08-11 07:02:08
    • 수정2011-08-11 15:10: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원유 가격인상을 놓고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는 낙농 농가와 우유업체가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협상은 오늘 재개되지만, 낙농가들의 원유공급 중단이 이어지고 있어 우유 대란이 우려됩니다.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제부터 밤샘 마라톤 협상을 벌였지만, 낙농 농가와 우유업체는 돌파구를 찾지 못했습니다.

정부가 내놓은 리터당 130원 인상이라는 긴급 중재안도 접점이 되진 못했습니다.

낙농가들은 당초 리터당 173원 인상 요구에서 한 발 물러서 160원 인상을, 우유업체들은 리터당 81원 인상에서 120원 인상까지 수용할 수 있다고 했지만, 그 이상은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어제 정회를 반복하던 양측은 일단 협상을 중단하고, 오늘 다시 머리를 맞대기로 했습니다.

<인터뷰>문제풍(낙농진흥회 회장): "정부가 중재안을 제시했는데...내부적인 입장 정리를 좀 더 하기 위해서"

한편, 낙농 농가들은 예고한대로 어제부터 원유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원유를 공급받지 못한 우유업체들은 비축된 원유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축 원유는 겨우 하루에서 이틀치 정도.

오늘 오후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제한적인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유 업체는 오늘 안으로 협상이 타결되지 않는다면 내일부터는 제품 생산이 어려울 것이라고 밝히고 있어 우유 대란이 우려됩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