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지하철 부정 승차 2년 만에 절반 줄어
입력 2011.08.11 (07:11) 수정 2011.08.11 (16:21) 연합뉴스
교통카드 시스템 정착…단속ㆍ캠페인 성과
청소년ㆍ노인 카드 부정사용 `골머리'

최근 2년 새 서울 지하철 이용객의 부정 승차 행위가 절반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하철 1∼8호선의 부정승차 단속 건수는 2008년 3만4천528건에서 2010년 1만6천120건으로 줄었다.

2005년에는 1만8천663건, 2006년 2만7천322건, 2007년 2만9천913건, 2008년 3만4천528건으로 늘었지만 이후로는 2009년 2만5천60건, 2010년 1만6천120건으로 급격히 줄었다.

올해 상반기(1∼6월)는 7천903건으로 집계돼 감소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부정 승차가 감소한 요인으로 교통카드 시스템의 정착, 단속반 집중 운영, 서울시의 활발한 캠페인 등이 꼽힌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과거에는 900원을 내고 1천300원짜리 구간을 이용하는 식의 부정승차 사례가 많았는데 요즘은 이용객 대부분이 교통카드를 쓰다 보니 그런 일이 줄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이용객 중 일일 사용권이 아닌 교통카드를 쓰는 비율은 93%에 이른다.

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는 전 직원을 동원한 집중 단속이 부정승차 감소에 한몫했다고 설명했다.

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매표실에 근무하던 직원들이 출입구에서 고객 접점 근무를 할 수 있게 되면서 부정승차 단속도 더 철저히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메트로는 2008년부터 단속반 100여명을 강남, 강북반으로 나눠 출퇴근길에 투입하고 있다.

철도 관계자들은 서울시가 주관하는 스토리 홍보와 안내방송 등의 캠페인도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이용문화 캠페인 중 하나로 부정승차 하지 않기 등 `기초질서지키기 10대 에티켓'을 승강장 출입문 부착물과 안내방송을 통해 계속 알려왔다"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통해서도 홍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정 승차의 전체 건수는 급격히 줄고 있지만 일반 이용객이 청소년용이나 노인 우대용 카드를 몰래 이용하는 수법이 새로 등장하고 있어 또다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정승차 적발 시 철도사업법 제10조에 따라 운임의 최대 30배까지 부가 운임을 벌금으로 받을 수 있게 돼 있다.
  • 서울 지하철 부정 승차 2년 만에 절반 줄어
    • 입력 2011-08-11 07:11:14
    • 수정2011-08-11 16:21:39
    연합뉴스
교통카드 시스템 정착…단속ㆍ캠페인 성과
청소년ㆍ노인 카드 부정사용 `골머리'

최근 2년 새 서울 지하철 이용객의 부정 승차 행위가 절반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하철 1∼8호선의 부정승차 단속 건수는 2008년 3만4천528건에서 2010년 1만6천120건으로 줄었다.

2005년에는 1만8천663건, 2006년 2만7천322건, 2007년 2만9천913건, 2008년 3만4천528건으로 늘었지만 이후로는 2009년 2만5천60건, 2010년 1만6천120건으로 급격히 줄었다.

올해 상반기(1∼6월)는 7천903건으로 집계돼 감소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부정 승차가 감소한 요인으로 교통카드 시스템의 정착, 단속반 집중 운영, 서울시의 활발한 캠페인 등이 꼽힌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과거에는 900원을 내고 1천300원짜리 구간을 이용하는 식의 부정승차 사례가 많았는데 요즘은 이용객 대부분이 교통카드를 쓰다 보니 그런 일이 줄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이용객 중 일일 사용권이 아닌 교통카드를 쓰는 비율은 93%에 이른다.

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는 전 직원을 동원한 집중 단속이 부정승차 감소에 한몫했다고 설명했다.

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매표실에 근무하던 직원들이 출입구에서 고객 접점 근무를 할 수 있게 되면서 부정승차 단속도 더 철저히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메트로는 2008년부터 단속반 100여명을 강남, 강북반으로 나눠 출퇴근길에 투입하고 있다.

철도 관계자들은 서울시가 주관하는 스토리 홍보와 안내방송 등의 캠페인도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이용문화 캠페인 중 하나로 부정승차 하지 않기 등 `기초질서지키기 10대 에티켓'을 승강장 출입문 부착물과 안내방송을 통해 계속 알려왔다"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통해서도 홍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정 승차의 전체 건수는 급격히 줄고 있지만 일반 이용객이 청소년용이나 노인 우대용 카드를 몰래 이용하는 수법이 새로 등장하고 있어 또다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정승차 적발 시 철도사업법 제10조에 따라 운임의 최대 30배까지 부가 운임을 벌금으로 받을 수 있게 돼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