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축구 승부조작 파문
‘A매치 승부 조작’ 심판 6명 영구 제명
입력 2011.08.11 (08:47) 수정 2011.08.11 (08:47)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A매치에서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은 심판 6명에 대해 영구 제명 조처를 내렸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승부 조작이 이뤄진 경기는 2월9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라트비아-볼리비아, 불가리아-에스토니아 경기로 결과는 라트비아의 2-1 승리와 2-2 무승부였다.



문제는 같은 장소에서 연달아 열린 이 경기에서 나온 7골이 모두 페널티킥에서 나온 점이다.



이에 따라 FIFA는 당일 경기를 진행했던 헝가리 출신 3명과 보스니아 출신 3명의 심판을 조사한 끝에 영구 제명 조치를 내렸다.



FIFA는 또 6월 열린 나이지리아-아르헨티나 경기에서 양 팀에 페널티킥이 하나씩 주어진 가운데 나이지리아가 4-1로 이긴 것에 대해서도 승부 조작이 이뤄졌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A매치 승부 조작’ 심판 6명 영구 제명
    • 입력 2011-08-11 08:47:03
    • 수정2011-08-11 08:47:45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A매치에서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은 심판 6명에 대해 영구 제명 조처를 내렸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승부 조작이 이뤄진 경기는 2월9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라트비아-볼리비아, 불가리아-에스토니아 경기로 결과는 라트비아의 2-1 승리와 2-2 무승부였다.



문제는 같은 장소에서 연달아 열린 이 경기에서 나온 7골이 모두 페널티킥에서 나온 점이다.



이에 따라 FIFA는 당일 경기를 진행했던 헝가리 출신 3명과 보스니아 출신 3명의 심판을 조사한 끝에 영구 제명 조치를 내렸다.



FIFA는 또 6월 열린 나이지리아-아르헨티나 경기에서 양 팀에 페널티킥이 하나씩 주어진 가운데 나이지리아가 4-1로 이긴 것에 대해서도 승부 조작이 이뤄졌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