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유럽증시 또 폭락…이번엔 프랑스발 악재
입력 2011.08.11 (10:14) 수정 2011.08.11 (16:4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반등했던 미국과 유럽 증시가 다시 폭락했습니다.

프랑스발 악소문이 불거진데다 미국의 경기 침체 우려가 다시 부각되며 증시를 공포로 몰아넣었습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 증시에 프랑스의 신용등급이 강등될 거라는 소문이 돌면서, 프랑스와 독일 등 상당수 유럽 증시가 5% 넘게 폭락했습니다.

무디스 등 3대 신용평가사들이 모두 사실 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공포감을 잠재우지 못했습니다.

그 영향으로 뉴욕 증시의 다우지수도 520 포인트, 4.6% 폭락하며, 어제 반등한 것보다 더 큰 폭으로 주저앉았습니다.

어제 주가 반등을 이끌어낸 미 연준의 초저금리 유지 조치가 경기 회복에 별 도움이 안될 거라는 비관론이 확산된 것도 이런 폭락세를 부채질했습니다.

증시에 대한 공포가 가시질 않으면서 금값은 한때 온스당 1800달러까지 넘어서며 최고가를 또 경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바마 대통령과 버냉키 연준 의장이 긴급 회동을 갖고 경제 현안을 논의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달러를 더 푸는 '양적 완화'를 비롯해 특단의 대응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미국 언론들은 보고 있습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연준이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양적 완화 처방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 美·유럽증시 또 폭락…이번엔 프랑스발 악재
    • 입력 2011-08-11 10:14:47
    • 수정2011-08-11 16:44:42
    930뉴스
<앵커 멘트>

어제 반등했던 미국과 유럽 증시가 다시 폭락했습니다.

프랑스발 악소문이 불거진데다 미국의 경기 침체 우려가 다시 부각되며 증시를 공포로 몰아넣었습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 증시에 프랑스의 신용등급이 강등될 거라는 소문이 돌면서, 프랑스와 독일 등 상당수 유럽 증시가 5% 넘게 폭락했습니다.

무디스 등 3대 신용평가사들이 모두 사실 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공포감을 잠재우지 못했습니다.

그 영향으로 뉴욕 증시의 다우지수도 520 포인트, 4.6% 폭락하며, 어제 반등한 것보다 더 큰 폭으로 주저앉았습니다.

어제 주가 반등을 이끌어낸 미 연준의 초저금리 유지 조치가 경기 회복에 별 도움이 안될 거라는 비관론이 확산된 것도 이런 폭락세를 부채질했습니다.

증시에 대한 공포가 가시질 않으면서 금값은 한때 온스당 1800달러까지 넘어서며 최고가를 또 경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바마 대통령과 버냉키 연준 의장이 긴급 회동을 갖고 경제 현안을 논의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달러를 더 푸는 '양적 완화'를 비롯해 특단의 대응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미국 언론들은 보고 있습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연준이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양적 완화 처방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