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축은행 피해 보상안, 금융시장 질서와 부합 안해”
입력 2011.08.11 (10:25) 수정 2011.08.11 (15:54) 경제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저축은행 피해보상 방안들이 금융시장의 질서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석동 위원장은 오늘 오전 KBS 1라디오 '성공예감 김방희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현재 논의되고 있는 피해보상 방안이 채권자 평등 원칙과 부분예금 보장제도, 자기책임 투자원칙 등 금융시장의 질서와 부합하지 않는 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저축은행 해외 특수목적법인의 자산 회수 등을 통해 파산배당을 극대화해 예금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저축은행 구조조정과 관련해선 현재 진행중인 85개 저축은행 경영진단 결과에 따라 정상화가 어려울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구조조정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저축은행 피해 보상안, 금융시장 질서와 부합 안해”
    • 입력 2011-08-11 10:25:11
    • 수정2011-08-11 15:54:40
    경제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저축은행 피해보상 방안들이 금융시장의 질서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석동 위원장은 오늘 오전 KBS 1라디오 '성공예감 김방희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현재 논의되고 있는 피해보상 방안이 채권자 평등 원칙과 부분예금 보장제도, 자기책임 투자원칙 등 금융시장의 질서와 부합하지 않는 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저축은행 해외 특수목적법인의 자산 회수 등을 통해 파산배당을 극대화해 예금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저축은행 구조조정과 관련해선 현재 진행중인 85개 저축은행 경영진단 결과에 따라 정상화가 어려울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구조조정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