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 재건축 재개발시 저류시설 의무화 추진
입력 2011.08.11 (11:28) 수정 2011.08.11 (15:15) 정치
재건축 재개발 등 대규모 주택을 건설할 때 저류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한나라당 수해대책 태스크 포스 단장인 임동규 의원은 방재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임동규 의원은 공동 주택지역 저류시설은 용적률 완화 등 인센티브를 통해 주민에게 추가 부담을 주지 않는 방향으로 법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산을 깎거나 산 주변에 공동주택 또는 펜션 같은 건물을 지을 때 반드시 산사태 예방평가를 받게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고 밝혔습니다.

임 의원은 이와 함께 도심지역 집중 호우 때 빨리 배수가 될 수 있도록 이른바 '지하천',즉 메인 하수관을 터널형태로 대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 의원은 매주 목요일마다 수해대책 태스크 포스 회의를 열어 수해예산과 침수피해 방지, 산사태 예방 등 3가지 분야에 관한 대책을 논의하고 늦어도 다음 달 안에 종합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한나라, 재건축 재개발시 저류시설 의무화 추진
    • 입력 2011-08-11 11:28:50
    • 수정2011-08-11 15:15:16
    정치
재건축 재개발 등 대규모 주택을 건설할 때 저류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한나라당 수해대책 태스크 포스 단장인 임동규 의원은 방재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임동규 의원은 공동 주택지역 저류시설은 용적률 완화 등 인센티브를 통해 주민에게 추가 부담을 주지 않는 방향으로 법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산을 깎거나 산 주변에 공동주택 또는 펜션 같은 건물을 지을 때 반드시 산사태 예방평가를 받게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고 밝혔습니다.

임 의원은 이와 함께 도심지역 집중 호우 때 빨리 배수가 될 수 있도록 이른바 '지하천',즉 메인 하수관을 터널형태로 대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 의원은 매주 목요일마다 수해대책 태스크 포스 회의를 열어 수해예산과 침수피해 방지, 산사태 예방 등 3가지 분야에 관한 대책을 논의하고 늦어도 다음 달 안에 종합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