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제’ 전면 도입
입력 2011.08.11 (13:02) 수정 2011.08.11 (15:2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와 한나라당은 오늘 당정 회의를 열어 범정부 차원의 개인 정보 보호 대책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인 '아이핀'제도를 전면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인터넷 상에서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민번호 대신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인 '아이핀'제도를 전면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 개인정보 보호 당정회의에서 아이핀 제도 전면 도입과 주민번호 민간사용 사전승인제 도입, 개인정보 수집 포괄적 동의제 정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인정보 보호 종합대책'을 보고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전문기관인 개인정보보호진흥원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구제를 위해서는 집단분쟁 조정제도와 권리침해 중지 단체소송제를 시행하고 '개인정보 분쟁조정위원회'의 기능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종합 점검을 통해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당정회의에는 당에서 이주영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에서는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등 6개 부처의 차관이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정부,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제’ 전면 도입
    • 입력 2011-08-11 13:02:20
    • 수정2011-08-11 15:24:36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와 한나라당은 오늘 당정 회의를 열어 범정부 차원의 개인 정보 보호 대책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인 '아이핀'제도를 전면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인터넷 상에서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민번호 대신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인 '아이핀'제도를 전면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 개인정보 보호 당정회의에서 아이핀 제도 전면 도입과 주민번호 민간사용 사전승인제 도입, 개인정보 수집 포괄적 동의제 정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인정보 보호 종합대책'을 보고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전문기관인 개인정보보호진흥원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구제를 위해서는 집단분쟁 조정제도와 권리침해 중지 단체소송제를 시행하고 '개인정보 분쟁조정위원회'의 기능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종합 점검을 통해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당정회의에는 당에서 이주영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에서는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등 6개 부처의 차관이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