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입력 2011.08.11 (13:36) 포토뉴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 희귀조류 ‘삼광조’ 강릉에 둥지
    • 입력 2011-08-11 13:36:23
    포토뉴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제적 희귀 조류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여름철새 삼광조(三光鳥, 학명 Terpsiphone atrocaudata)가 강원 강릉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기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강릉에서 관찰된 삼광조는 인적이 드문 컴컴한 숲 속 작은 나무의 Y자형 나뭇가지 사이에 이끼류와 나뭇가지, 깃털 등으로 컵 모양의 둥지를 만든 뒤 3개의 알을 낳아 '천국의 파리 잡는 새'로 불리는 이름처럼 파리와 잠자리, 매미, 나방과 나비 등 각종 벌레를 열심히 물어 와 먹여 모두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