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키스탄, 빈 라덴 보호하고 사우디서 거액 받아”
입력 2011.08.11 (15:12) 국제
파키스탄 정보기관이 오사마 빈 라덴을 보호하는 대가로 사우디 아라비아 측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안보전문가인 랠린 힐하우스 박사는 한 파키스탄 정보기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파키스탄 군과 정보부가 빈 라덴에게 아보타바드 지역에 은신처를 제공했다며 이 같이 주장했습니다.

힐하우스 박사는 또 미국이 이 정보기관 관계자에게 25만 달러의 현상금과 가족들의 시민권을 주고 빈 라덴의 소재를 알아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파키스탄 정보부와 미국 국방부는 이 같은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 “파키스탄, 빈 라덴 보호하고 사우디서 거액 받아”
    • 입력 2011-08-11 15:12:20
    국제
파키스탄 정보기관이 오사마 빈 라덴을 보호하는 대가로 사우디 아라비아 측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안보전문가인 랠린 힐하우스 박사는 한 파키스탄 정보기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파키스탄 군과 정보부가 빈 라덴에게 아보타바드 지역에 은신처를 제공했다며 이 같이 주장했습니다.

힐하우스 박사는 또 미국이 이 정보기관 관계자에게 25만 달러의 현상금과 가족들의 시민권을 주고 빈 라덴의 소재를 알아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파키스탄 정보부와 미국 국방부는 이 같은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