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번호 사용 줄이고 암호화 범위 늘리기로
입력 2011.08.11 (15:38) 수정 2011.08.11 (15:53) 정치
인터넷 사용 시 주민등록 번호 사용을 줄이고 의무적으로 암호화 해야 하는 개인 정보의 범위도 확대됩니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오늘 당정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공공기관의 인터넷 사용시 의무화 돼 있는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 '아이핀' 제도를  민간 차원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회의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주민등록번호를 부득이 보관할 경우 뒷자리만 기재하거나 전자주민등록증을 발행할 때  발급받는 발행 번호를  주민번호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주민등록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주민등록번호와 계좌번호 등 5가지로 제한된 암호화 의무 개인정보에 전화번호나 주소, 이메일 주소 등도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당정회의에는 당에서 이주영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에서는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등 6개 부처의 차관이 참석했습니다.
  • 주민번호 사용 줄이고 암호화 범위 늘리기로
    • 입력 2011-08-11 15:38:00
    • 수정2011-08-11 15:53:02
    정치
인터넷 사용 시 주민등록 번호 사용을 줄이고 의무적으로 암호화 해야 하는 개인 정보의 범위도 확대됩니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오늘 당정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공공기관의 인터넷 사용시 의무화 돼 있는 인터넷 개인 식별 번호, '아이핀' 제도를  민간 차원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회의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주민등록번호를 부득이 보관할 경우 뒷자리만 기재하거나 전자주민등록증을 발행할 때  발급받는 발행 번호를  주민번호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주민등록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주민등록번호와 계좌번호 등 5가지로 제한된 암호화 의무 개인정보에 전화번호나 주소, 이메일 주소 등도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당정회의에는 당에서 이주영 정책위의장 등이, 정부에서는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등 6개 부처의 차관이 참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