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볕더위 속 피서 인파 ‘북적북적’
입력 2011.08.11 (17:39) 수정 2011.08.11 (17:41) 포토뉴스
막바지 피서 열기 ‘후끈후끈’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더위를 이기자!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동해안 불볕더위에 사람들로 ‘북적북적’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막바지 피서 열기 ‘후끈후끈’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하늘 높이 던져봐?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막바지 피서 열기 ‘후끈후끈’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날았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막바지 피서 열기 ‘미녀는 뒷태도 예뻐’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 불볕더위 속 피서 인파 ‘북적북적’
    • 입력 2011-08-11 17:39:25
    • 수정2011-08-11 17:41:58
    포토뉴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남부와 중부 지방에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강원 동해안은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낮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11일 경포해변을 찾은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