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증시 한 주 동안 날뛰기 장세
입력 2011.08.14 (07:34)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신용등급 강등과 유럽발 재정위기 악재 속에 우리 증시는 1900선이 깨진 데 이어 1800선마저 무너졌습니다.

해외 증시가 등락을 거듭하면서 우리 증시도 한 주 동안 널뛰기 장세를 보였습니다.

최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신용등급 강등 이후 처음 열린 지난 8일 우리 주식시장,

돈을 빌려 투자한 개인들이 앞다퉈 주식을 내던졌습니다.

<인터뷰>개인투자자(음성변조): "오늘이라도 조금이나마 기대감이라도(가졌는데) 이제는 안 팔면 안되요. 담보보증 떼니까. 그래서 다 판 거에요."

장이 폭락하자 오후 한 때 유가 증권시장에선 사이드카가, 코스닥시장에선 서킷브레이커가 각각 발동됐습니다.

'코스피' 폭락이 이어지자, 다음날 금융당국은 주식 급락을 부채질하는 주범으로 꼽혀온 공매도를 3개월간 전면 금지했습니다.

<인터뷰>홍영만(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공매도를 하는 요인은 뭐냐면 주가가 더 내려갈 것이란 기대 때문에 하는 것이거든요. 그런 기대의 연속을 끊고자 하는 게"

또, 매도 물량을 쏟아내 폭락 장에 기름을 부은 금융기관의 손절매도, 남발되지 않도록 했습니다.

당국의 발 빠른 대처와 함께 기관과 개인의 매수세로 우리 증시는 지난 10일, 11일 반등에 성공합니다.

다만 우리 주가 총액의 30%를 넘게 보유한 외국인들의 매도행진은 계속돼 상승폭은 소폭에 그쳤습니다.

<인터뷰>김학균(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 "미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고 유럽 재정위기로 인해서 유럽계 은행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외국인이 주식을 순매도해 자금을 환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요일 미국의 실업자 수 감소 소식에 미 증시는 급등했지만, 오히려 '코스피'는 1800선이 깨졌습니다.

결국 '코스피'는 지난 한 주 동안 150.44포인트 7.74% 하락하며 1,793.31에 장을 마쳤습니다.

이 기간 동안 개인은 1조 5천여억 원, 기관은 1조 2천여억 원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3조 원가량 순매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경기 부양을 위한 3차 양적 완화에 나서고, 유럽 재정위기 안정을 위해 독일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만 외국인들이 매수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 국내 증시 한 주 동안 날뛰기 장세
    • 입력 2011-08-14 07:34:18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미 신용등급 강등과 유럽발 재정위기 악재 속에 우리 증시는 1900선이 깨진 데 이어 1800선마저 무너졌습니다.

해외 증시가 등락을 거듭하면서 우리 증시도 한 주 동안 널뛰기 장세를 보였습니다.

최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신용등급 강등 이후 처음 열린 지난 8일 우리 주식시장,

돈을 빌려 투자한 개인들이 앞다퉈 주식을 내던졌습니다.

<인터뷰>개인투자자(음성변조): "오늘이라도 조금이나마 기대감이라도(가졌는데) 이제는 안 팔면 안되요. 담보보증 떼니까. 그래서 다 판 거에요."

장이 폭락하자 오후 한 때 유가 증권시장에선 사이드카가, 코스닥시장에선 서킷브레이커가 각각 발동됐습니다.

'코스피' 폭락이 이어지자, 다음날 금융당국은 주식 급락을 부채질하는 주범으로 꼽혀온 공매도를 3개월간 전면 금지했습니다.

<인터뷰>홍영만(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공매도를 하는 요인은 뭐냐면 주가가 더 내려갈 것이란 기대 때문에 하는 것이거든요. 그런 기대의 연속을 끊고자 하는 게"

또, 매도 물량을 쏟아내 폭락 장에 기름을 부은 금융기관의 손절매도, 남발되지 않도록 했습니다.

당국의 발 빠른 대처와 함께 기관과 개인의 매수세로 우리 증시는 지난 10일, 11일 반등에 성공합니다.

다만 우리 주가 총액의 30%를 넘게 보유한 외국인들의 매도행진은 계속돼 상승폭은 소폭에 그쳤습니다.

<인터뷰>김학균(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 "미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고 유럽 재정위기로 인해서 유럽계 은행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외국인이 주식을 순매도해 자금을 환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요일 미국의 실업자 수 감소 소식에 미 증시는 급등했지만, 오히려 '코스피'는 1800선이 깨졌습니다.

결국 '코스피'는 지난 한 주 동안 150.44포인트 7.74% 하락하며 1,793.31에 장을 마쳤습니다.

이 기간 동안 개인은 1조 5천여억 원, 기관은 1조 2천여억 원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3조 원가량 순매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경기 부양을 위한 3차 양적 완화에 나서고, 유럽 재정위기 안정을 위해 독일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만 외국인들이 매수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