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폭동 강경대응 일관…비판도 잇따라
입력 2011.08.14 (14:43) 국제
영국에서 계속되는 폭동에 대해 정부 당국이 강경대응으로 일관하면서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어제 영국 선데이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이 거리 폭동에 대해 사소한 범법행위도 강력하게 처벌하는 '무관용' 대처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경찰은 이에 따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고 휴대전화 '블랙베리'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생산업체로부터 받아 폭도의 신원을 확인하는데 활용할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는 영국 정부가 '블랙베리' 사용자의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불필요한 선례'로 남을 수 있다며 '블랙베리'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영국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 대해 일각에서는 캐머런 영국 총리가 '재스민 혁명'이 발생한 아랍 국가들의 독재자와 다를 바 없다는 지적까지도 나오고 있습니다.
  • 英 폭동 강경대응 일관…비판도 잇따라
    • 입력 2011-08-14 14:43:16
    국제
영국에서 계속되는 폭동에 대해 정부 당국이 강경대응으로 일관하면서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어제 영국 선데이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이 거리 폭동에 대해 사소한 범법행위도 강력하게 처벌하는 '무관용' 대처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경찰은 이에 따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고 휴대전화 '블랙베리'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생산업체로부터 받아 폭도의 신원을 확인하는데 활용할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는 영국 정부가 '블랙베리' 사용자의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불필요한 선례'로 남을 수 있다며 '블랙베리'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영국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 대해 일각에서는 캐머런 영국 총리가 '재스민 혁명'이 발생한 아랍 국가들의 독재자와 다를 바 없다는 지적까지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