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정부, ‘S&P 등급강등’ 하자 여부 조사
입력 2011.08.14 (14:51) 국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신용평가사 S&P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증권거래위원회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하는 과정에서 S&P가 사용한 수학적 모델을 조사하고 직원들이 신용등급 발표 전에 사전 거래를 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나 S&P 직원들이 강등 소식을 사전 유출했거나 의심스런 거래에 참여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S&P는 성명에서 회사는 기밀정보를 매우 중요하게 다룬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 美 정부, ‘S&P 등급강등’ 하자 여부 조사
    • 입력 2011-08-14 14:51:21
    국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신용평가사 S&P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증권거래위원회가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하는 과정에서 S&P가 사용한 수학적 모델을 조사하고 직원들이 신용등급 발표 전에 사전 거래를 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나 S&P 직원들이 강등 소식을 사전 유출했거나 의심스런 거래에 참여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S&P는 성명에서 회사는 기밀정보를 매우 중요하게 다룬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