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정혜림, 여자 허들 ‘톱10 기적 달린다’
입력 2011.08.14 (21:41) 수정 2011.08.14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 세계육상을 앞두고 혜성같이 나타난 여자 허들의 정혜림이 사상 첫 결선 진출을 벼르고 있습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자 허들100m는 단거리 불모지인 한국 여자 육상의 한줄기 빛과 같습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연경이 트랙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며, 희망을 불어넣은 종목입니다.



지난 7월에는 정혜림이 혜성같이 나타났습니다.



이연경의 기록을 깬 정혜림은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따내 대구에서 사상 첫 결선 진출에 도전합니다.



정혜림은 대회 개막을 앞두고 톱10 진입이 가능한 12초대 진입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혜림:"12초 대에 진입하고 싶다."



가능성은 높습니다.



100m와 400m 계주 대표로 선발될 만큼 정혜림의 스피드가 정점에 와있습니다.



러시아 세르게이 코치의 맞춤 훈련이 큰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컨디션 조절에만 성공하면,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이 가능한 12초 8대까지 도전해볼 만 합니다.



결승에 오르면,미국의 롤로 존스와 호주의 셀리 피어슨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꿈의 대결을 펼치게 됩니다.



정혜림이 10개의 허들을 넘어, 세계 톱10의 꿈을 향해 달릴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KBS뉴스 김완수입니다.
  • 정혜림, 여자 허들 ‘톱10 기적 달린다’
    • 입력 2011-08-14 21:41:39
    • 수정2011-08-14 22:00:29
    뉴스 9
<앵커 멘트>



대구 세계육상을 앞두고 혜성같이 나타난 여자 허들의 정혜림이 사상 첫 결선 진출을 벼르고 있습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자 허들100m는 단거리 불모지인 한국 여자 육상의 한줄기 빛과 같습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연경이 트랙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며, 희망을 불어넣은 종목입니다.



지난 7월에는 정혜림이 혜성같이 나타났습니다.



이연경의 기록을 깬 정혜림은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따내 대구에서 사상 첫 결선 진출에 도전합니다.



정혜림은 대회 개막을 앞두고 톱10 진입이 가능한 12초대 진입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혜림:"12초 대에 진입하고 싶다."



가능성은 높습니다.



100m와 400m 계주 대표로 선발될 만큼 정혜림의 스피드가 정점에 와있습니다.



러시아 세르게이 코치의 맞춤 훈련이 큰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컨디션 조절에만 성공하면,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이 가능한 12초 8대까지 도전해볼 만 합니다.



결승에 오르면,미국의 롤로 존스와 호주의 셀리 피어슨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꿈의 대결을 펼치게 됩니다.



정혜림이 10개의 허들을 넘어, 세계 톱10의 꿈을 향해 달릴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KBS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