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연쇄폭탄 공격…75명 사망
입력 2011.08.16 (06:10) 수정 2011.08.16 (06:11) 국제
이라크 전역 17개 도시에서 연쇄 폭탄공격이 일어나 75명이 숨지고 250여 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어제 오전 이라크 중부 도시 쿠트에서 차량에 실린 폭탄과 길가에 매설된 폭탄이 몇 분 간격으로 터지면서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해 40명이 숨지고 65명이 다쳤습니다.

북부 바쿠바 지역에서도 무장단체 대원들이 군 검문소를 공격해 군인 5명이 숨졌고, 티크리트에서는 폭탄조끼를 입은 무장대원들이 보안당국 사무실 안에서 폭탄을 터뜨려 경찰관 3명이 숨졌습니다.

또 북부 키르쿠크에서는 무장단체의 폭탄 공격으로 한 명이 숨졌습니다.

오늘 공격은 이라크 정부가 미국과 미군의 주둔 기간 연장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이라크의 반미 강경파 지도자인 무크타다 알-사드르는 이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 이라크 연쇄폭탄 공격…75명 사망
    • 입력 2011-08-16 06:10:14
    • 수정2011-08-16 06:11:09
    국제
이라크 전역 17개 도시에서 연쇄 폭탄공격이 일어나 75명이 숨지고 250여 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어제 오전 이라크 중부 도시 쿠트에서 차량에 실린 폭탄과 길가에 매설된 폭탄이 몇 분 간격으로 터지면서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해 40명이 숨지고 65명이 다쳤습니다.

북부 바쿠바 지역에서도 무장단체 대원들이 군 검문소를 공격해 군인 5명이 숨졌고, 티크리트에서는 폭탄조끼를 입은 무장대원들이 보안당국 사무실 안에서 폭탄을 터뜨려 경찰관 3명이 숨졌습니다.

또 북부 키르쿠크에서는 무장단체의 폭탄 공격으로 한 명이 숨졌습니다.

오늘 공격은 이라크 정부가 미국과 미군의 주둔 기간 연장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이라크의 반미 강경파 지도자인 무크타다 알-사드르는 이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