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 경제] 직장 보육시설 고작 31%
입력 2011.08.16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일 아침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겨야 하는 맞벌이 부부들, 출근할 때마다 고역이죠.

그나마 회사에 어린이집이 있으면 큰 힘이 될텐데, 보육시설을 두고 있는 직장은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4살짜리 수민이는 매일 아빠와 함께 회사로 출근합니다.

아쉬움은 잠시, 아빠는 근무 도중에도 짬짬이 사내 어린이집에 있는 딸의 모습을 씨씨티브이로 지켜봅니다.

<인터뷰>임대환(GS건설 직원) : “아빠랑 같이 출근하고 퇴근하고 하면서 서로를 많이 이해하고 볼 수 있는 시간이 많으니까 그게 좋은 것 같아요”

엄마 직장에 어린이집이 없는 담지네는 사정이 다릅니다.

담지를 안은 채 근처 어린이집까지 10분 이상 걸어가야 하는 엄마는 아침마다 고역입니다.

<인터뷰> 유묘진(수출입은행 직원) : “일을 하다보면 야근을 할 때가 종종 있기 때문에 밤늦게까지 아이를 맞길 수가 없다보니까..”

법적으로 보육시설을 설치해야 직장은 576 곳, 이 가운데 어린이집을 둔 곳은 10곳 가운데 3곳이 고작입니다.

법을 어겨도 별다른 제재가 없는데다, 공간 부족과 비용 부담을 이유로 기업들이 기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수출입은행 : “기존에 있는 사무공간을 축소하고 보육시설에 대한 공간을 어렵게 확보하게 됐습니다”

국내 맞벌이 부부는 모두 600만 명으로 추정됩니다.

기업들 외면 속에 가뜩이나 가중되는 육아 부담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생생 경제] 직장 보육시설 고작 31%
    • 입력 2011-08-16 07:12: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매일 아침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겨야 하는 맞벌이 부부들, 출근할 때마다 고역이죠.

그나마 회사에 어린이집이 있으면 큰 힘이 될텐데, 보육시설을 두고 있는 직장은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4살짜리 수민이는 매일 아빠와 함께 회사로 출근합니다.

아쉬움은 잠시, 아빠는 근무 도중에도 짬짬이 사내 어린이집에 있는 딸의 모습을 씨씨티브이로 지켜봅니다.

<인터뷰>임대환(GS건설 직원) : “아빠랑 같이 출근하고 퇴근하고 하면서 서로를 많이 이해하고 볼 수 있는 시간이 많으니까 그게 좋은 것 같아요”

엄마 직장에 어린이집이 없는 담지네는 사정이 다릅니다.

담지를 안은 채 근처 어린이집까지 10분 이상 걸어가야 하는 엄마는 아침마다 고역입니다.

<인터뷰> 유묘진(수출입은행 직원) : “일을 하다보면 야근을 할 때가 종종 있기 때문에 밤늦게까지 아이를 맞길 수가 없다보니까..”

법적으로 보육시설을 설치해야 직장은 576 곳, 이 가운데 어린이집을 둔 곳은 10곳 가운데 3곳이 고작입니다.

법을 어겨도 별다른 제재가 없는데다, 공간 부족과 비용 부담을 이유로 기업들이 기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수출입은행 : “기존에 있는 사무공간을 축소하고 보육시설에 대한 공간을 어렵게 확보하게 됐습니다”

국내 맞벌이 부부는 모두 600만 명으로 추정됩니다.

기업들 외면 속에 가뜩이나 가중되는 육아 부담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