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물건 훔친 간큰 제약회사 직원
입력 2011.08.16 (11:20) 사회
의사 방에 몰래 들어가 고가의 시계나 현금을 상습적으로 훔쳐온 제약회사 홍보직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달 초 경기도 부천의 한 대학병원 전공의 숙소에 들어가 고가의 명품 시계를 포함해 귀금속 560만 원어치를 훔쳐 달아나는 등 지난 2009년부터 8차례에 걸쳐 2천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35살 황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또 황씨가 훔친 물건을 장물인 줄 알고도 판 혐의로 황씨의 친동생 31살 황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황씨가 제약회사 홍보직원 신분을 이용해 지난 2년간 병원을 자유롭게 드나든 만큼 더 많은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의사 물건 훔친 간큰 제약회사 직원
    • 입력 2011-08-16 11:20:13
    사회
의사 방에 몰래 들어가 고가의 시계나 현금을 상습적으로 훔쳐온 제약회사 홍보직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달 초 경기도 부천의 한 대학병원 전공의 숙소에 들어가 고가의 명품 시계를 포함해 귀금속 560만 원어치를 훔쳐 달아나는 등 지난 2009년부터 8차례에 걸쳐 2천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35살 황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또 황씨가 훔친 물건을 장물인 줄 알고도 판 혐의로 황씨의 친동생 31살 황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황씨가 제약회사 홍보직원 신분을 이용해 지난 2년간 병원을 자유롭게 드나든 만큼 더 많은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