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공공기관 부실 자체감리 공사비 낭비”
입력 2011.08.16 (12:40) 정치
공공기관의 자체 감리가 형식적이어서 공사비 낭비가 심각하고 부실 공사 우려도 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감사원은 도로공사와 LH 공사 등 공공기관 6곳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 결과 도로공사는 충북 음성∼충주간 고속국도건설공사 5공구 등을 시행하면서 45억원 상당의 철근이 공사비와 터널공사물량에 중복 적용되는 등 터널공사 물량이 실제소요보다 많게 설계됐는데도 방치했습니다.

감사원은 공사비 71억여 원이 계약상대자에게 과다 지급될 우려가 있다며 과다 계상된 공사비의 감액 조치와 관련자에 대한 주의를 촉구했습니다.

또 LH 공사는 석문국가산업단지 개발사업 조성공사를 시행하면서 불필요한 준설선의 이동경비를 반영해 19억 원을 부당하게 지급했다고 감사원은 밝혔습니다.

아울러 품질관리와 경제성 면에서 효율적인 공법 대신 다른 공법을 적용해 공사비 6억여 원이 더 들고 안전성도 떨어지는 시설을 인수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감사원 “공공기관 부실 자체감리 공사비 낭비”
    • 입력 2011-08-16 12:40:17
    정치
공공기관의 자체 감리가 형식적이어서 공사비 낭비가 심각하고 부실 공사 우려도 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감사원은 도로공사와 LH 공사 등 공공기관 6곳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 결과 도로공사는 충북 음성∼충주간 고속국도건설공사 5공구 등을 시행하면서 45억원 상당의 철근이 공사비와 터널공사물량에 중복 적용되는 등 터널공사 물량이 실제소요보다 많게 설계됐는데도 방치했습니다.

감사원은 공사비 71억여 원이 계약상대자에게 과다 지급될 우려가 있다며 과다 계상된 공사비의 감액 조치와 관련자에 대한 주의를 촉구했습니다.

또 LH 공사는 석문국가산업단지 개발사업 조성공사를 시행하면서 불필요한 준설선의 이동경비를 반영해 19억 원을 부당하게 지급했다고 감사원은 밝혔습니다.

아울러 품질관리와 경제성 면에서 효율적인 공법 대신 다른 공법을 적용해 공사비 6억여 원이 더 들고 안전성도 떨어지는 시설을 인수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