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 등 국민주 매각’ 놓고 논쟁
입력 2011.08.16 (18:54) 정치
최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국민주 매각을 통한 인천공항 등의 민영화 방안을 제시해 논란이 인 가운데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가 개최한 관련 토론회에서도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발제를 맡은 허희영 항공대 교수는 공항의 지분 매각은 이미 보편화된 현상으로, 국민주 매각이 저소득층의 실효적인 재산 형성 수단이 되려면 정상가격보다 적어도 30% 이상 할인한 가격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류상영 연세대 교수는 인천공항은 민영화된 다른 기업에 비해 자산 규모 등이 상당히 작다며 30%란 할인율은 정치적 이슈는 될 수 있어도 재산 형성에 실제적인 도움은 되지 못한다고 반박했습니다.

한나라당 고흥길 의원은 지금이 인천공항 국민주 매각을 할 시기인지 의문이라며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자칫 국민들 간에 새로운 불씨와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인천공항 등 국민주 매각’ 놓고 논쟁
    • 입력 2011-08-16 18:54:33
    정치
최근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국민주 매각을 통한 인천공항 등의 민영화 방안을 제시해 논란이 인 가운데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가 개최한 관련 토론회에서도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발제를 맡은 허희영 항공대 교수는 공항의 지분 매각은 이미 보편화된 현상으로, 국민주 매각이 저소득층의 실효적인 재산 형성 수단이 되려면 정상가격보다 적어도 30% 이상 할인한 가격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류상영 연세대 교수는 인천공항은 민영화된 다른 기업에 비해 자산 규모 등이 상당히 작다며 30%란 할인율은 정치적 이슈는 될 수 있어도 재산 형성에 실제적인 도움은 되지 못한다고 반박했습니다.

한나라당 고흥길 의원은 지금이 인천공항 국민주 매각을 할 시기인지 의문이라며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자칫 국민들 간에 새로운 불씨와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