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진중공업 청문회, ‘정리 해고’ 질타
입력 2011.08.19 (07: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정리해고 문제 등을 놓고 논란을 벌였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문회에서 여야의원들은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조남호 회장을 압박했습니다.

<녹취> 이범관(한나라당 의원) : “임원 임금 인상하고 그러면서 근로자는 해고하고..”

<녹취> 이미경(민주당 의원) : “과연 회사가 위기 상황인가. 청문회 준비하면서 이건 아니라는 판단 내려..”

조남호 회장은 정리해고 철회 요구에 대해서는 복직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걸음 물러섰습니다.

<녹취> 조남호(한진중공업 회장) : “진심을 갖고 소통을 하겠다고 일단 노사가요. 진심갖고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른바 희망버스를 보는 여야의 입장은 판이하게 달랐습니다.

한나라당은 희망버스를 야당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민주당은 희망버스에 자발적으로 참가한 시민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맞섰습니다.

여당이 한진중공업 노사의 적극적인 대화를 촉구하는 가운데 야당은 정리해고를 철회화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한진중공업 청문회, ‘정리 해고’ 질타
    • 입력 2011-08-19 07:21: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정리해고 문제 등을 놓고 논란을 벌였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문회에서 여야의원들은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조남호 회장을 압박했습니다.

<녹취> 이범관(한나라당 의원) : “임원 임금 인상하고 그러면서 근로자는 해고하고..”

<녹취> 이미경(민주당 의원) : “과연 회사가 위기 상황인가. 청문회 준비하면서 이건 아니라는 판단 내려..”

조남호 회장은 정리해고 철회 요구에 대해서는 복직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걸음 물러섰습니다.

<녹취> 조남호(한진중공업 회장) : “진심을 갖고 소통을 하겠다고 일단 노사가요. 진심갖고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른바 희망버스를 보는 여야의 입장은 판이하게 달랐습니다.

한나라당은 희망버스를 야당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민주당은 희망버스에 자발적으로 참가한 시민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맞섰습니다.

여당이 한진중공업 노사의 적극적인 대화를 촉구하는 가운데 야당은 정리해고를 철회화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