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중은행, 신규 가계 대출 전면 중단
입력 2011.08.19 (07:52) 수정 2011.08.19 (16: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부 시중은행들이 신규 가계 대출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지난 6월 말에 나온 종합대책으로도 가계 빚 증가세를 막지 못하자 고육책을 내놓은 건데, 실수요자들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보도에 최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부 은행의 주택담보 신규 대출이 중단되면서 은행창구가 썰렁하기만 합니다.

대출 중단 소식을 듣지 못한 고객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오혜정(은행고객) : "아무런 사전에 이야기도 없이 갑자기 이렇게 중단을 했다는 것은 살아가는 일상생활에서도 큰 장애가 되고.."

농협과 신한, 우리은행 등 3곳이 주택담보와 신용대출 같은 신규 가계 대출을 이달 말까지 전면 또는 일부 중단하거나 대출심사 강화에 나섰습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진 건 지난 6월 말 대책 발표 뒤에도 꺾이지 않는 가계부채 증가세 때문,

통상 한 달에 3조 5천억 원가량 늘던 것이 지난달엔 4조 3천억 원이나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 당국은 가계 대출 증가율이 실물경제 성장률인 7% 선을 넘지 않도록 한 겁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가파르고 일시상환 비중이 높은 취약한 구조여서 경제를 위협하는 뇌관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강력한 규제로 인한 부작용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인터뷰>안순권(한국경제연구원) :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건 옳지만 현 상황에서 은행들이 가계부채를 전면 중단할 경우에 실물 경제에 주는 충격이 크고..."

특히 은행권 대출이 거절된 고객들이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이나 대부업체로 몰릴 경우 가계부채가 더 심각해질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 시중은행, 신규 가계 대출 전면 중단
    • 입력 2011-08-19 07:52:42
    • 수정2011-08-19 16:21: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부 시중은행들이 신규 가계 대출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지난 6월 말에 나온 종합대책으로도 가계 빚 증가세를 막지 못하자 고육책을 내놓은 건데, 실수요자들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보도에 최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부 은행의 주택담보 신규 대출이 중단되면서 은행창구가 썰렁하기만 합니다.

대출 중단 소식을 듣지 못한 고객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오혜정(은행고객) : "아무런 사전에 이야기도 없이 갑자기 이렇게 중단을 했다는 것은 살아가는 일상생활에서도 큰 장애가 되고.."

농협과 신한, 우리은행 등 3곳이 주택담보와 신용대출 같은 신규 가계 대출을 이달 말까지 전면 또는 일부 중단하거나 대출심사 강화에 나섰습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진 건 지난 6월 말 대책 발표 뒤에도 꺾이지 않는 가계부채 증가세 때문,

통상 한 달에 3조 5천억 원가량 늘던 것이 지난달엔 4조 3천억 원이나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 당국은 가계 대출 증가율이 실물경제 성장률인 7% 선을 넘지 않도록 한 겁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가파르고 일시상환 비중이 높은 취약한 구조여서 경제를 위협하는 뇌관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강력한 규제로 인한 부작용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인터뷰>안순권(한국경제연구원) :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건 옳지만 현 상황에서 은행들이 가계부채를 전면 중단할 경우에 실물 경제에 주는 충격이 크고..."

특히 은행권 대출이 거절된 고객들이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이나 대부업체로 몰릴 경우 가계부채가 더 심각해질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