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몽고메리 조언 “우즈 유럽골프 오라”
입력 2011.08.19 (08:02) 수정 2011.08.19 (08:03) 연합뉴스
 콜린 몽고메리(48·스코틀랜드)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36·미국)에게 유럽프로골프투어 대회에 출전할 것을 조언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19일 보도했다.



지난해 라이더컵 대회에서 유럽팀 단장을 맡았던 몽고메리는 "앞으로 석 달간 나갈 대회가 딱히 없는 우즈로서는 대회에 뛰고 싶어할 것"이라며 25일부터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조니워커 챔피언십에 나오라고 말했다.



조니워커 챔피언십 대회 조직위원장이기도 한 몽고메리는 "우즈가 유럽 투어에서 뛰기로 한다면 매우 대단한 일이 될 것"이라며 "특히 유럽 투어에는 우즈가 지금까지 쌓은 업적을 존경하는 선수들이 많아 우즈로서도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부문 125위 안에 들지 못해 이달 말 시작되는 플레이오프 대회 출전이 좌절됐다.



올해 프레지던츠컵 대회 미국팀 단장인 프레드 커플스 역시 우즈에 대해 "우즈가 11월 프레지던츠컵 대회에 앞서 열리는 호주오픈에 출전한다고 하지만 그것 말고 몇 개 대회에 더 뛰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국 대표팀과 유럽 이외 지역 세계 연합팀의 대결인 프레지던츠컵에 우즈는 자력으로 출전할 수는 없고 단장인 커플스가 추천해야 자격을 얻는다.



그러나 미국 폭스스포츠는 "우즈가 조니워커 챔피언십에는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대회 토너먼트 디렉터인 그레임 마치뱅크는 "우즈는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즈는 11월 호주오픈에 앞서 이달 말 대학 시절 친구인 노타 비게이 3세가 여는 자선 대회에 출전하는 일정만 확정돼 있다.
  • 몽고메리 조언 “우즈 유럽골프 오라”
    • 입력 2011-08-19 08:02:23
    • 수정2011-08-19 08:03:55
    연합뉴스
 콜린 몽고메리(48·스코틀랜드)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36·미국)에게 유럽프로골프투어 대회에 출전할 것을 조언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19일 보도했다.



지난해 라이더컵 대회에서 유럽팀 단장을 맡았던 몽고메리는 "앞으로 석 달간 나갈 대회가 딱히 없는 우즈로서는 대회에 뛰고 싶어할 것"이라며 25일부터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조니워커 챔피언십에 나오라고 말했다.



조니워커 챔피언십 대회 조직위원장이기도 한 몽고메리는 "우즈가 유럽 투어에서 뛰기로 한다면 매우 대단한 일이 될 것"이라며 "특히 유럽 투어에는 우즈가 지금까지 쌓은 업적을 존경하는 선수들이 많아 우즈로서도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부문 125위 안에 들지 못해 이달 말 시작되는 플레이오프 대회 출전이 좌절됐다.



올해 프레지던츠컵 대회 미국팀 단장인 프레드 커플스 역시 우즈에 대해 "우즈가 11월 프레지던츠컵 대회에 앞서 열리는 호주오픈에 출전한다고 하지만 그것 말고 몇 개 대회에 더 뛰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국 대표팀과 유럽 이외 지역 세계 연합팀의 대결인 프레지던츠컵에 우즈는 자력으로 출전할 수는 없고 단장인 커플스가 추천해야 자격을 얻는다.



그러나 미국 폭스스포츠는 "우즈가 조니워커 챔피언십에는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대회 토너먼트 디렉터인 그레임 마치뱅크는 "우즈는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즈는 11월 호주오픈에 앞서 이달 말 대학 시절 친구인 노타 비게이 3세가 여는 자선 대회에 출전하는 일정만 확정돼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