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식 투자 실패’ 자살 잇따라
입력 2011.08.19 (09:55) 수정 2011.08.19 (15:34) 사회
주식투자에 실패해 자살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 30분쯤 충남 아산시 모종동 한 모텔 객실에서 37살 정 모씨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선 경찰과 119구조대가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10여 년 동안 주식투자를 해오면서 잇따른 실패로 6억 원가량의 빚을 져 괴로워 했다는 유족들의 진술로 미뤄 정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앞서 어제 오후 5시쯤 충북 옥천군 군서면의 한 축사 앞에 세워둔 화물차에서 37살 전모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가축 중개업자 28살 김모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최근 전 씨가 주식 투자에서 수 억원 대의 손해를 봐 괴로워했다는 유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전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주식 투자 실패’ 자살 잇따라
    • 입력 2011-08-19 09:55:39
    • 수정2011-08-19 15:34:14
    사회
주식투자에 실패해 자살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젯밤 10시 30분쯤 충남 아산시 모종동 한 모텔 객실에서 37살 정 모씨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선 경찰과 119구조대가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10여 년 동안 주식투자를 해오면서 잇따른 실패로 6억 원가량의 빚을 져 괴로워 했다는 유족들의 진술로 미뤄 정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앞서 어제 오후 5시쯤 충북 옥천군 군서면의 한 축사 앞에 세워둔 화물차에서 37살 전모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가축 중개업자 28살 김모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최근 전 씨가 주식 투자에서 수 억원 대의 손해를 봐 괴로워했다는 유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전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