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협 등 시중은행 하루 만에 신규 대출 재개
입력 2011.08.19 (10:43) 수정 2011.08.19 (17:48) 경제
 신규 가계대출을 중단했던  농협 등 일부 시중은행들이  당국의 강력한 경고에  하루 만에 대출을 재개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오늘 오전  각 지점에 공문을 보내  용도가 분명한 건에 대해서는  신규 대출을 하도록 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또 공문을 통해  각 지점이 자의적으로  대출을 중단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은행을 방문한 손님을 돌려보내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농협 각 지점에서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등  대부분 신규대출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대출 증가세를 감안해  대출 중단 이전보다  용도 심사는 강화될 것이라고  농협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신한과 우리은행 등도 심사를 엄격하게 할 뿐 신규 가계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것은  아니라며, 전세자금 등 실수요자 대출은 계속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농협 등 일부 은행의 대출 증가율은 이미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상황이어서 실질적인 대출 재개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 농협 등 시중은행 하루 만에 신규 대출 재개
    • 입력 2011-08-19 10:43:34
    • 수정2011-08-19 17:48:52
    경제
 신규 가계대출을 중단했던  농협 등 일부 시중은행들이  당국의 강력한 경고에  하루 만에 대출을 재개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오늘 오전  각 지점에 공문을 보내  용도가 분명한 건에 대해서는  신규 대출을 하도록 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또 공문을 통해  각 지점이 자의적으로  대출을 중단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은행을 방문한 손님을 돌려보내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농협 각 지점에서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등  대부분 신규대출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대출 증가세를 감안해  대출 중단 이전보다  용도 심사는 강화될 것이라고  농협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신한과 우리은행 등도 심사를 엄격하게 할 뿐 신규 가계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것은  아니라며, 전세자금 등 실수요자 대출은 계속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농협 등 일부 은행의 대출 증가율은 이미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상황이어서 실질적인 대출 재개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