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허권 빼돌린 50대 입건
입력 2011.08.19 (10:50) 사회
부산 연제경찰서는 회사에서 돈을 지원받아 개발한 태양광 집광장치 관련 특허권을 빼돌린 혐의로 57살 신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신씨는 경남 한 에너지 자원 기술개발 회사 이사로 근무하던 2008년 6월 회사에서 연구비 1억 8천만 원을 지원받아 한 대학과 공동으로 태양광 집광장치를 개발한 뒤 인척 명의를 빌려 다른 회사를 차려 이 회사 명의로 특허를 출원해 등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특허권 빼돌린 50대 입건
    • 입력 2011-08-19 10:50:20
    사회
부산 연제경찰서는 회사에서 돈을 지원받아 개발한 태양광 집광장치 관련 특허권을 빼돌린 혐의로 57살 신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신씨는 경남 한 에너지 자원 기술개발 회사 이사로 근무하던 2008년 6월 회사에서 연구비 1억 8천만 원을 지원받아 한 대학과 공동으로 태양광 집광장치를 개발한 뒤 인척 명의를 빌려 다른 회사를 차려 이 회사 명의로 특허를 출원해 등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