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휴게소 불법 노점 사라진다
입력 2011.08.19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속도로 휴게소마다 난립했던 불법 노점이 곧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불법노점이 자진철거해 휴게소측이 제공하는 공간에서 잡화를 파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휴게소 주차장입니다.

불법 노정상이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음악 테이프는 물론 과일도 팝니다.

<인터뷰>조영호(휴게소 이용 시민) : "질 떨어진 제품들을 다른 데보다 좀 비싸게 사는 것도 바가지 썼다는 기분도 있고 주차할 때 너무 걸리적거리고..."

곧 이같은 불법노점이 사라집니다.

최근 휴게소 한켠에 새롭게 잡화 코너가 만들어졌습니다.

도로공사와 휴게소측, 그리고 노점상 연합회가 오랜 협상 결과, 노점상들이 불법노점을 자진 철거하고, 대신 먹을 거리를 제외한 잡화를 잡화코너에 납품할 수 있도록 합의해 공간을 내준 겁니다.

노점 난립에 따른 불편과 저질 물건에 대한 불만을 없애고 노점상들의 생계 문제 등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서해남(한국도로공사 전주지사) : "불법 주차되었던 공간은 장애인, 임산부 등을 위한 주차 공간으로 환원시킬 계획입니다."

현재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320여 노점이 불법적으로 영업하고 있습니다.

도로공사 측은 이번 주말까지 치우지 않은 노점에 대해서는 경찰과 공조해 행정대집행을 실시하는 등 추석 전까지 완전히 철거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고속도로 휴게소 불법 노점 사라진다
    • 입력 2011-08-19 13:11:53
    뉴스 12
<앵커 멘트>

고속도로 휴게소마다 난립했던 불법 노점이 곧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불법노점이 자진철거해 휴게소측이 제공하는 공간에서 잡화를 파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속도로 휴게소 주차장입니다.

불법 노정상이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음악 테이프는 물론 과일도 팝니다.

<인터뷰>조영호(휴게소 이용 시민) : "질 떨어진 제품들을 다른 데보다 좀 비싸게 사는 것도 바가지 썼다는 기분도 있고 주차할 때 너무 걸리적거리고..."

곧 이같은 불법노점이 사라집니다.

최근 휴게소 한켠에 새롭게 잡화 코너가 만들어졌습니다.

도로공사와 휴게소측, 그리고 노점상 연합회가 오랜 협상 결과, 노점상들이 불법노점을 자진 철거하고, 대신 먹을 거리를 제외한 잡화를 잡화코너에 납품할 수 있도록 합의해 공간을 내준 겁니다.

노점 난립에 따른 불편과 저질 물건에 대한 불만을 없애고 노점상들의 생계 문제 등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서해남(한국도로공사 전주지사) : "불법 주차되었던 공간은 장애인, 임산부 등을 위한 주차 공간으로 환원시킬 계획입니다."

현재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320여 노점이 불법적으로 영업하고 있습니다.

도로공사 측은 이번 주말까지 치우지 않은 노점에 대해서는 경찰과 공조해 행정대집행을 실시하는 등 추석 전까지 완전히 철거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