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세관, 관세 부정 감면 4명 고발
입력 2011.08.19 (14:43) 수정 2011.08.19 (15:11) 사회
수원세관은 허위 신고로 관세를 감면받은 혐의로 수입업체 직원 33살 김 모씨와 통관 대행업자 등 4명을 적발해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정하게 감면받은 관세 3천2백만 원을 추징하기로 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 4월 20억 원 상당의 약품 포장 기계를 일본에서 배로 들여오면서 중소기업 감면을 받을 수 있는 사업장에 설치할 것이라고 세관에 허위신고해 관세 3 2백만 원을 감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수원세관, 관세 부정 감면 4명 고발
    • 입력 2011-08-19 14:43:14
    • 수정2011-08-19 15:11:26
    사회
수원세관은 허위 신고로 관세를 감면받은 혐의로 수입업체 직원 33살 김 모씨와 통관 대행업자 등 4명을 적발해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정하게 감면받은 관세 3천2백만 원을 추징하기로 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 4월 20억 원 상당의 약품 포장 기계를 일본에서 배로 들여오면서 중소기업 감면을 받을 수 있는 사업장에 설치할 것이라고 세관에 허위신고해 관세 3 2백만 원을 감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