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상품 진열 시비’ 백화점 직원이 동료 찔러
입력 2011.08.19 (18:45) 사회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말다툼 끝에 옆 매장 직원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백화점 식품관 직원 28살 김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오늘 오후 2시쯤, 추석상품 진열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옆 매장 직원 33살 K씨의 복부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K씨는 상처가 깊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 ‘추석상품 진열 시비’ 백화점 직원이 동료 찔러
    • 입력 2011-08-19 18:45:45
    사회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말다툼 끝에 옆 매장 직원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백화점 식품관 직원 28살 김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오늘 오후 2시쯤, 추석상품 진열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옆 매장 직원 33살 K씨의 복부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K씨는 상처가 깊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