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투표 D-5, 투표 참가-불참 공방 계속
입력 2011.08.19 (19: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투표참가와 거부를 놓고 찬반 단체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재자 투표는 오늘 마감됐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부터 시작된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부재자 투표가 오늘 오후 마감됐습니다.

이번 부재자 투표 신고인은 모두 10 만 2 천여명이며 최종 투표율은 주민투표 당일인 오는 24 일 집계됩니다.

주민투표 찬반단체들의 공방은 오늘도 계속됐습니다.

투표거부 시민운동본부는 서울 시내 지하철 역 곳곳에서 투표 불참을 호소했습니다.

인권관련 단체들도 기자회견을 열어 전면적 무상급식은 인권 문제이며 소득을 기준으로 상위 50 % 와 하위 50 % 를 나누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전국 공무원 노동조합은 이번 주민투표에 관권 동원이나 금품 살포 등 부정행위가 없는지 밀착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세훈 시장 주민소환 운동본부도 오늘 발족식을 갖고 시민들의 세금을 겉치레 토건사업에 낭비한 오 시장에 대해 주민소환 운동을 시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반면 투표참가 측에서는 영화배우 박상원 씨가 지원에 나섰습니다.

박상원 씨는 광화문 광장에서 주민투표 참여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1 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투표참가 운동본부는 기자회견을 열어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형버스와 연설차량을 투입해 도심에서 투표 참가 거리 홍보전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주민투표 D-5, 투표 참가-불참 공방 계속
    • 입력 2011-08-19 19:15:05
    뉴스 7
<앵커 멘트>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투표참가와 거부를 놓고 찬반 단체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재자 투표는 오늘 마감됐습니다.

김상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부터 시작된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부재자 투표가 오늘 오후 마감됐습니다.

이번 부재자 투표 신고인은 모두 10 만 2 천여명이며 최종 투표율은 주민투표 당일인 오는 24 일 집계됩니다.

주민투표 찬반단체들의 공방은 오늘도 계속됐습니다.

투표거부 시민운동본부는 서울 시내 지하철 역 곳곳에서 투표 불참을 호소했습니다.

인권관련 단체들도 기자회견을 열어 전면적 무상급식은 인권 문제이며 소득을 기준으로 상위 50 % 와 하위 50 % 를 나누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전국 공무원 노동조합은 이번 주민투표에 관권 동원이나 금품 살포 등 부정행위가 없는지 밀착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세훈 시장 주민소환 운동본부도 오늘 발족식을 갖고 시민들의 세금을 겉치레 토건사업에 낭비한 오 시장에 대해 주민소환 운동을 시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반면 투표참가 측에서는 영화배우 박상원 씨가 지원에 나섰습니다.

박상원 씨는 광화문 광장에서 주민투표 참여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1 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투표참가 운동본부는 기자회견을 열어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형버스와 연설차량을 투입해 도심에서 투표 참가 거리 홍보전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