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는 막바지 피서 이렇게 즐겨요”
입력 2011.08.19 (20:25) 포토뉴스
알락꼬리여우원숭이의 웰빙 피서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오랑우탄의 여름 특식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자 서울동물원은 19일 오후 동물들을 위한 웰빙 피서 행사를 마련했다. 사진은 오랑우탄에게 줄 여름 특식.
여름 특식 즐기는 오랑우탄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오랑우탄이 얼음속에 과일과 우유가 든 여름 특식을 즐기고 있다.
코끼리의 막바지 여름나기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 연못에서 샤워를 즐기던 코끼리 한 마리가 긴 코를 들어 물을 내뿜고 있다.
알락꼬리여우원숭이의 웰빙 피서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알락꼬리여우원숭이의 웰빙 피서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여름 특식 즐기는 오랑우탄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오랑우탄이 얼음속에 과일과 우유가 든 여름 특식을 즐기고 있다.
여름 특식 즐기는 오랑우탄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오랑우탄이 얼음속에 과일과 우유가 든 여름 특식을 즐기고 있다.
오랑우탄의 여름 특식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오랑우탄이 얼음속에 과일과 우유가 든 여름 특식을 즐기고 있다.
코끼리의 막바지 여름나기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 연못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코끼리들이 긴 코를 들어 물을 내뿜고 있다.
코끼리의 막바지 여름나기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 연못에서 샤워를 즐기던 코끼리 한 마리가 긴 코를 들어 물을 내뿜고 있다.
  • “우리는 막바지 피서 이렇게 즐겨요”
    • 입력 2011-08-19 20:25:00
    포토뉴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처서(處暑)를 나흘 앞두고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동물원에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여름 특식을 먹으며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