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박2일’ 6개월 후 전원 하차로 막 내려”
입력 2011.08.19 (20:37) 연합뉴스
강호동의 하차논란으로 관심을 모은 '1박2일'의 수명이 6개월 연장된다.



KBS는 19일 '해피선데이-1박2일'을 6개월 후 강호동을 포함해 멤버 전원의 동반 하차로 막을 내린다고 밝혔다.



KBS는 "강호동 씨를 비롯한 멤버들은 앞으로 6개월간 '1박2일' 촬영에 최선을 다하며 이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은 이제껏 함께 해온 모두가 함께하지 않는 '1박2일'은 상상할 수 없으며 전 출연진과 제작진이 '1박2일'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KBS는 "출연진과 제작진은 '국민 예능'이라는 평가를 받는 '1박2일'이 말미에 초라하게 퇴색되거나 변질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지난 4년 동안 모두가 힘을 합쳐 열심히 일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의 6개월도 매회가 마지막회라는 각오로 국민들에게 변함없는 웃음과 감동을 전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2007년 출발한 '1박2일'은 지난 4년간 시청률 30%대를 오르내리며 주말 예능 최고 인기 프로그램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최근 리더 격인 강호동이 제작진에 하차 의사를 전달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로그램의 존폐 문제까지 거론됐다.




  • “‘1박2일’ 6개월 후 전원 하차로 막 내려”
    • 입력 2011-08-19 20:37:46
    연합뉴스
강호동의 하차논란으로 관심을 모은 '1박2일'의 수명이 6개월 연장된다.



KBS는 19일 '해피선데이-1박2일'을 6개월 후 강호동을 포함해 멤버 전원의 동반 하차로 막을 내린다고 밝혔다.



KBS는 "강호동 씨를 비롯한 멤버들은 앞으로 6개월간 '1박2일' 촬영에 최선을 다하며 이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은 이제껏 함께 해온 모두가 함께하지 않는 '1박2일'은 상상할 수 없으며 전 출연진과 제작진이 '1박2일'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KBS는 "출연진과 제작진은 '국민 예능'이라는 평가를 받는 '1박2일'이 말미에 초라하게 퇴색되거나 변질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지난 4년 동안 모두가 힘을 합쳐 열심히 일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의 6개월도 매회가 마지막회라는 각오로 국민들에게 변함없는 웃음과 감동을 전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2007년 출발한 '1박2일'은 지난 4년간 시청률 30%대를 오르내리며 주말 예능 최고 인기 프로그램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최근 리더 격인 강호동이 제작진에 하차 의사를 전달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로그램의 존폐 문제까지 거론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