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블딥 우려 코스피 폭락…역대 3번째 급락
입력 2011.08.19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코스피가 또 다시 천7백대로 급락했습니다.

오늘 하루 증발한 시가총액이 무려 64조 8천억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과 유럽 증시 급락이라는 악재를 안고 시작한 주식시장.

하락폭이 점차 커지더니 오후 한시 넘어서는 올 들어 세 번째로 프로그램 매도 호가 효력을 정지시키는 사이드카가 발동됐습니다.

코스피는 어제보다 115.70 포인트, 6.22% 하락한 1744.88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증시 역사상 세 번째로 큰 하락폭, 하루 기록으론 사상 최대인 64조 8천억 원이 증발하면서 시가 총액은 천조 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이창선(LG경제연구원) : "유럽에서는 여전히 재정위기가 계속되고 있고 그동안 괜찮은 걸로 알았던 미국 경제도 상반기 0.8% 성장한 데 이어 앞으로의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

특히 대장주로 불리며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하던 삼성전자, 하이닉스 등 IT 대형주가 떨어지면서 주가 하락을 이끌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오늘도 매수세를 이어갔지만, 5천억 원 이상 팔아 치운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밀렸습니다.

<녹취> 투자자 : "어제 오늘 개인만 죽이는 거지. 이거 봐요 저 청심환 가지고 다니는 거 봐요. 기절하니까 "

코스닥지수도 33포인트 넘게 내렸고 미 달러화 값은 13원 40전 급등하는 등 금융시장이 다시 한번 크게 요동쳤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더블딥 우려 코스피 폭락…역대 3번째 급락
    • 입력 2011-08-19 22:03:53
    뉴스 9
<앵커 멘트>

세계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코스피가 또 다시 천7백대로 급락했습니다.

오늘 하루 증발한 시가총액이 무려 64조 8천억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과 유럽 증시 급락이라는 악재를 안고 시작한 주식시장.

하락폭이 점차 커지더니 오후 한시 넘어서는 올 들어 세 번째로 프로그램 매도 호가 효력을 정지시키는 사이드카가 발동됐습니다.

코스피는 어제보다 115.70 포인트, 6.22% 하락한 1744.88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증시 역사상 세 번째로 큰 하락폭, 하루 기록으론 사상 최대인 64조 8천억 원이 증발하면서 시가 총액은 천조 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이창선(LG경제연구원) : "유럽에서는 여전히 재정위기가 계속되고 있고 그동안 괜찮은 걸로 알았던 미국 경제도 상반기 0.8% 성장한 데 이어 앞으로의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

특히 대장주로 불리며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하던 삼성전자, 하이닉스 등 IT 대형주가 떨어지면서 주가 하락을 이끌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오늘도 매수세를 이어갔지만, 5천억 원 이상 팔아 치운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밀렸습니다.

<녹취> 투자자 : "어제 오늘 개인만 죽이는 거지. 이거 봐요 저 청심환 가지고 다니는 거 봐요. 기절하니까 "

코스닥지수도 33포인트 넘게 내렸고 미 달러화 값은 13원 40전 급등하는 등 금융시장이 다시 한번 크게 요동쳤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