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덕수궁 석조전 설계도 원본 발견…수정 논란
입력 2011.08.19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덕수궁 석조전은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집무실이었죠.

그 설계도 원본을 발견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진본이 맞다면 건물을 옛 모습 그대로 살릴 수 있을텐데.

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10년에 건립된 서양식 궁궐 건축물 '덕수궁 석조전'입니다.

대한제국 시절 고종황제의 집무실과 숙소로 쓰였지만 일제강점기엔 미술관으로, 해방 후에도 여러 차례 용도가 바뀌며 본래 모습이 크게 훼손됐습니다.

지난해 초 복원 공사가 시작됐는데, 남아 있는 설계도나 시공 도면이 없어 건물을 일일이 뜯어서 사진과 비교하며 복원을 해왔습니다.

국내의 한 연구자가 최근 일본에서 찾아내 공개한 덕수궁 석조전의 설계도입니다.

'서울의 황궁'이란 제목이 붙은 이 도면은 설계 당시 건물의 모습을 자세하게 보여줍니다.

설계자인 영국 건축가 J R 하딩의 서명과 1898년 2월이란 완성 시기도 기록돼 있습니다.

설계도와 함께 공개된 1900년대 층별 평면도입니다.

현재 복원 중인 평면도와 비교해보니, 당시엔 침실 뒤쪽에 베란다가 있었고 접견실도 원래는 화장실이 있는 두 칸짜리 주거공간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은주(건축공학자) : "미술관으로 하겠다고 했으면 상관이 없는 일이지만, 대한제국기의 석조전의 모습으로 하겠다고 하면 전면 수정이 돼야 되는 부분들이죠."

문화재청은 학계와 공동으로 도면을 면밀히 검토해 석조전 복원의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 석입니다.
  • 덕수궁 석조전 설계도 원본 발견…수정 논란
    • 입력 2011-08-19 22:04:07
    뉴스 9
<앵커 멘트>

덕수궁 석조전은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집무실이었죠.

그 설계도 원본을 발견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진본이 맞다면 건물을 옛 모습 그대로 살릴 수 있을텐데.

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910년에 건립된 서양식 궁궐 건축물 '덕수궁 석조전'입니다.

대한제국 시절 고종황제의 집무실과 숙소로 쓰였지만 일제강점기엔 미술관으로, 해방 후에도 여러 차례 용도가 바뀌며 본래 모습이 크게 훼손됐습니다.

지난해 초 복원 공사가 시작됐는데, 남아 있는 설계도나 시공 도면이 없어 건물을 일일이 뜯어서 사진과 비교하며 복원을 해왔습니다.

국내의 한 연구자가 최근 일본에서 찾아내 공개한 덕수궁 석조전의 설계도입니다.

'서울의 황궁'이란 제목이 붙은 이 도면은 설계 당시 건물의 모습을 자세하게 보여줍니다.

설계자인 영국 건축가 J R 하딩의 서명과 1898년 2월이란 완성 시기도 기록돼 있습니다.

설계도와 함께 공개된 1900년대 층별 평면도입니다.

현재 복원 중인 평면도와 비교해보니, 당시엔 침실 뒤쪽에 베란다가 있었고 접견실도 원래는 화장실이 있는 두 칸짜리 주거공간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은주(건축공학자) : "미술관으로 하겠다고 했으면 상관이 없는 일이지만, 대한제국기의 석조전의 모습으로 하겠다고 하면 전면 수정이 돼야 되는 부분들이죠."

문화재청은 학계와 공동으로 도면을 면밀히 검토해 석조전 복원의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 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