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득녀 자축’ 2G 연속 홈런쇼!
입력 2011.08.24 (07:56) 수정 2011.08.24 (11:52)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하는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딸을 낳은 것을 자축하는 생애 첫 끝내기 홈런을 포함해 2경기 연속으로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전 소속팀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더블헤더(연속경기) 1차전 홈 경기에서 4-5로 뒤진 9회말에 역전 3점 홈런을 터뜨려 클리블랜드의 7-5 승리를 완성했다.



추신수는 이어 열린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솔로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가 올 시즌 터뜨린 7, 8호 홈런이다.



이번 홈런은 지난 21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 이후 사흘 만이다.



추신수는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에서 회복해 그라운드로 복귀한 지난 13일 이후 10여 일 동안 3개의 홈런을 터뜨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추신수는 이날 1차전에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에 볼넷 하나를 기록하고 시즌 타율을 0.256에서 0.259로 끌어올렸다.



전날 아내가 셋째 아이로 딸을 낳아 경기에 나서지 못한 추신수는 이날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 첫 타석에서는 1사 2루에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1회말 시애틀의 일본인 타자 이치로 스즈키가 친 2루타성 타구를 다이빙하며 잡아내 수비 실력을 뽐낸 추신수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중월 2루타를 쳤다.



하지만 다음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우익수 뜬공으로 잡혀 홈을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팀이 2-3으로 뒤진 5회 2사 2루의 득점 기회에서는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7회에는 볼넷을 골라 1, 2루 기회를 이어간 추신수는 이어 산타나의 적시타 때 3루까지 달리다가 아웃됐다.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앞선 두 차례의 득점 기회를 무산시킨 아쉬움을 털어냈다.



4-5로 뒤진 클리블랜드는 9회말 선두 타자 에세키엘 카레라가 2루타를 치고 나가 역전의 발판을 놓았다. 이어 아스드루발 카브레라가 평범한 2루 땅볼을 쳤지만 2루 주자 카레라를 잡으려고 3루로 던지다 악송구가 이뤄져 무사 2, 3루의 기회가 생겼다.



이때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시애틀 구원투수 브랜던 리그의 구속 96마일(약 154㎞)짜리 초구가 가운데 높은 곳으로 들어오자 그대로 밀어쳐 좌익수 뒤 담장을 넘겼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홈런으로 최근 4연패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이어 열린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3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1-5로 뒤진 3회말 솔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볼카운트 1-0에서 시애틀 선발 앤서니 바스퀘즈의 커브볼을 받아쳐 우측 펜스를 넘기는 123m짜리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첫 타석에도 좌중간 안타로 3루까지 밟으며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시즌 세 번째, 통산 17번째 3루타다.



하지만 5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6회에도 2사 만루 상황에서 2루수 땅볼로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8회에는 1사 만루 상황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3루 주자 잭 하나한을 홈으로 보내며 밀어내기 1타점을 추가했다.



추신수는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에 볼넷 하나를 기록하고 시즌 타율을 0.259에서 0.262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이로써 4경기째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시애틀은 홈런 두 개를 포함해 총 17안타를 몰아친 타선에 힘입어 클리블랜드를 12-7로 이겼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공동 2위인 클리블랜드는 이날 승리와 패배를 한 경기씩 기록하면서 선두 디트로이트와의 격차(5.5경기)를 줄이지 못했다.
  • 추신수 ‘득녀 자축’ 2G 연속 홈런쇼!
    • 입력 2011-08-24 07:56:57
    • 수정2011-08-24 11:52:41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하는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딸을 낳은 것을 자축하는 생애 첫 끝내기 홈런을 포함해 2경기 연속으로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전 소속팀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더블헤더(연속경기) 1차전 홈 경기에서 4-5로 뒤진 9회말에 역전 3점 홈런을 터뜨려 클리블랜드의 7-5 승리를 완성했다.



추신수는 이어 열린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솔로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가 올 시즌 터뜨린 7, 8호 홈런이다.



이번 홈런은 지난 21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 이후 사흘 만이다.



추신수는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에서 회복해 그라운드로 복귀한 지난 13일 이후 10여 일 동안 3개의 홈런을 터뜨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추신수는 이날 1차전에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에 볼넷 하나를 기록하고 시즌 타율을 0.256에서 0.259로 끌어올렸다.



전날 아내가 셋째 아이로 딸을 낳아 경기에 나서지 못한 추신수는 이날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 첫 타석에서는 1사 2루에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1회말 시애틀의 일본인 타자 이치로 스즈키가 친 2루타성 타구를 다이빙하며 잡아내 수비 실력을 뽐낸 추신수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중월 2루타를 쳤다.



하지만 다음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우익수 뜬공으로 잡혀 홈을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팀이 2-3으로 뒤진 5회 2사 2루의 득점 기회에서는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7회에는 볼넷을 골라 1, 2루 기회를 이어간 추신수는 이어 산타나의 적시타 때 3루까지 달리다가 아웃됐다.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앞선 두 차례의 득점 기회를 무산시킨 아쉬움을 털어냈다.



4-5로 뒤진 클리블랜드는 9회말 선두 타자 에세키엘 카레라가 2루타를 치고 나가 역전의 발판을 놓았다. 이어 아스드루발 카브레라가 평범한 2루 땅볼을 쳤지만 2루 주자 카레라를 잡으려고 3루로 던지다 악송구가 이뤄져 무사 2, 3루의 기회가 생겼다.



이때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시애틀 구원투수 브랜던 리그의 구속 96마일(약 154㎞)짜리 초구가 가운데 높은 곳으로 들어오자 그대로 밀어쳐 좌익수 뒤 담장을 넘겼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홈런으로 최근 4연패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이어 열린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3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1-5로 뒤진 3회말 솔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볼카운트 1-0에서 시애틀 선발 앤서니 바스퀘즈의 커브볼을 받아쳐 우측 펜스를 넘기는 123m짜리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첫 타석에도 좌중간 안타로 3루까지 밟으며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시즌 세 번째, 통산 17번째 3루타다.



하지만 5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6회에도 2사 만루 상황에서 2루수 땅볼로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8회에는 1사 만루 상황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3루 주자 잭 하나한을 홈으로 보내며 밀어내기 1타점을 추가했다.



추신수는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에 볼넷 하나를 기록하고 시즌 타율을 0.259에서 0.262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이로써 4경기째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시애틀은 홈런 두 개를 포함해 총 17안타를 몰아친 타선에 힘입어 클리블랜드를 12-7로 이겼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공동 2위인 클리블랜드는 이날 승리와 패배를 한 경기씩 기록하면서 선두 디트로이트와의 격차(5.5경기)를 줄이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