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큼 다가온 가을…농촌 들녘 벼베기 시작
입력 2011.08.24 (09:01) 수정 2011.08.25 (10:0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가 처서였습니다만,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졌습니다.

농촌 들녘에선 벼베기가 시작됐고 수확을 앞둔 과수농가도 분주해졌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탐스럽게 익은 호박과.. 빨갛게 말린 고추가 가을을 알립니다.

하천변을 수놓은 코스모스, 보는 이들은 가을의 정취에 흠뻑 빠져듭니다.

<인터뷰>김광명(전남 함평군 함평읍) : "아침 저녁으로 날씨도 선선해지고 가을이 부쩍 느껴집니다"

<녹취> "풍년이 왔네~"

알알이 영근 벼이삭에 들녘이 누렇게 물들었습니다.

한해농사를 마무리하는 올해 첫 가을걷이,

잦은 비로 일조량이 줄면서 수확량이 30,40% 감소했습니다.

올 추석도 예년보다 빨라, 차례상에 햅쌀 올리기는 쉽지 않아보입니다.

<인터뷰>박봉화(강원도양구군학조리) : "날씨 관계 때문에 쭉정이가 너무 많아서 올해는 감소가 많이 될 것 같아요."

본격적인 수확철을 앞두고 과수 농가의 손길도 분주해졌습니다.

애써 키운 사과들이 상하지나 않을까 꼼꼼하게 살피고 손질합니다.

길고 길었던 장마와 무더위 끝에, 결실의 계절 가을은 잊지 않고 찾아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성큼 다가온 가을…농촌 들녘 벼베기 시작
    • 입력 2011-08-24 09:01:10
    • 수정2011-08-25 10:04:4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어제가 처서였습니다만,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졌습니다.

농촌 들녘에선 벼베기가 시작됐고 수확을 앞둔 과수농가도 분주해졌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탐스럽게 익은 호박과.. 빨갛게 말린 고추가 가을을 알립니다.

하천변을 수놓은 코스모스, 보는 이들은 가을의 정취에 흠뻑 빠져듭니다.

<인터뷰>김광명(전남 함평군 함평읍) : "아침 저녁으로 날씨도 선선해지고 가을이 부쩍 느껴집니다"

<녹취> "풍년이 왔네~"

알알이 영근 벼이삭에 들녘이 누렇게 물들었습니다.

한해농사를 마무리하는 올해 첫 가을걷이,

잦은 비로 일조량이 줄면서 수확량이 30,40% 감소했습니다.

올 추석도 예년보다 빨라, 차례상에 햅쌀 올리기는 쉽지 않아보입니다.

<인터뷰>박봉화(강원도양구군학조리) : "날씨 관계 때문에 쭉정이가 너무 많아서 올해는 감소가 많이 될 것 같아요."

본격적인 수확철을 앞두고 과수 농가의 손길도 분주해졌습니다.

애써 키운 사과들이 상하지나 않을까 꼼꼼하게 살피고 손질합니다.

길고 길었던 장마와 무더위 끝에, 결실의 계절 가을은 잊지 않고 찾아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