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명희 화백, 350억 대 작품 1,300여 점 기부
입력 2011.08.24 (14:12) 수정 2011.08.25 (10: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연주의 화가로 유명한 60대 노화백이 평생 그려온 작품 천 3백여 점을 교육청에 기부했습니다.

노화백은 어린 학생들에게 자연사랑의 마음을 심어주고자 기부를 결정했다고 합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물과 새를 단순화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극대화시킨 기산 정명희 작품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삶을 추구한 정화백의 작품은 교과서에도 수록됐습니다.

정 화백은 이처럼 40여 년간 우리 강산의 아름다움을 화폭에 옮긴 천 3백여 점을 대전시 교육청에 무상 기부했습니다.

전체 작품 가격이 3백50억 원대로 추산됩니다.

정 화백은 청소년들에게 자연사랑의 마음을 심어달라며 아낌없이 작품을 내놨습니다.

<인터뷰>정명희(화백/한국미협 자문위원) : "산 학습의 장으로 쓰여질 수 있다면 또한 감사한 일이겠다는 그런 생각을 하고."

정 화백은 언젠가는 모든 것을 사회로 돌려주겠다는 마음을 실천에 옮긴 것뿐이라며 기부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덧붙었습니다.

<인터뷰>정명희(화백) : "더 많은 기부자가 대전에도 생기면 좋겠다 그런 생각으로 위안하고 기증했습니다."

대전시교육청은 정화백의 이름을 딴 미술관 건립을 검토하고 있고, 미술계는 큰 찬사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재호(한남대 미대 교수) : "언젠가는 우리도 어느 기관에서 어떤 것을 요구할 때 기산 선생이 하나의 모델이 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드네요."

무소유를 실천에 옮긴 원로 화백의 작품 기부가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 정명희 화백, 350억 대 작품 1,300여 점 기부
    • 입력 2011-08-24 14:12:08
    • 수정2011-08-25 10:01:41
    뉴스 12
<앵커 멘트>

자연주의 화가로 유명한 60대 노화백이 평생 그려온 작품 천 3백여 점을 교육청에 기부했습니다.

노화백은 어린 학생들에게 자연사랑의 마음을 심어주고자 기부를 결정했다고 합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물과 새를 단순화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극대화시킨 기산 정명희 작품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삶을 추구한 정화백의 작품은 교과서에도 수록됐습니다.

정 화백은 이처럼 40여 년간 우리 강산의 아름다움을 화폭에 옮긴 천 3백여 점을 대전시 교육청에 무상 기부했습니다.

전체 작품 가격이 3백50억 원대로 추산됩니다.

정 화백은 청소년들에게 자연사랑의 마음을 심어달라며 아낌없이 작품을 내놨습니다.

<인터뷰>정명희(화백/한국미협 자문위원) : "산 학습의 장으로 쓰여질 수 있다면 또한 감사한 일이겠다는 그런 생각을 하고."

정 화백은 언젠가는 모든 것을 사회로 돌려주겠다는 마음을 실천에 옮긴 것뿐이라며 기부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덧붙었습니다.

<인터뷰>정명희(화백) : "더 많은 기부자가 대전에도 생기면 좋겠다 그런 생각으로 위안하고 기증했습니다."

대전시교육청은 정화백의 이름을 딴 미술관 건립을 검토하고 있고, 미술계는 큰 찬사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재호(한남대 미대 교수) : "언젠가는 우리도 어느 기관에서 어떤 것을 요구할 때 기산 선생이 하나의 모델이 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드네요."

무소유를 실천에 옮긴 원로 화백의 작품 기부가 신선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