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 첫 여성 외국인 ‘정년 보장 교수’
입력 2011.08.24 (17:20) 수정 2011.08.24 (18:00) 사회
   서울대학교에  첫 여성 외국인 정년보장 교수가 탄생했습니다.

   

서울대는 58살 린 일란(Lynn Ilon) 사범대 교육학과 교수가 다음달 1일부터 정교수로 승진해 만 65세까지 정년을 보장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린 일란 교수의 정교수 승진은  88명의 외국인 교수 가운데 지난 3월 정년을 보장받은 로버트 맥케이 컴퓨터 공학과 교수에 이어 두번째로  여성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입니다.
  • 서울대 첫 여성 외국인 ‘정년 보장 교수’
    • 입력 2011-08-24 17:20:38
    • 수정2011-08-24 18:00:09
    사회
   서울대학교에  첫 여성 외국인 정년보장 교수가 탄생했습니다.

   

서울대는 58살 린 일란(Lynn Ilon) 사범대 교육학과 교수가 다음달 1일부터 정교수로 승진해 만 65세까지 정년을 보장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린 일란 교수의 정교수 승진은  88명의 외국인 교수 가운데 지난 3월 정년을 보장받은 로버트 맥케이 컴퓨터 공학과 교수에 이어 두번째로  여성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