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산균, 면역 질환 개선 효과 있다”
입력 2011.08.24 (17:36) 연합뉴스
유산균이 류머티즘 관절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가면역질환은 우리 몸속의 면역신호를 관장하는 T-세포가 지나치게 활성화돼 자신의 세포 또는 조직을 외부 물질로 오인하고 파괴함으로써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24일 서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대한보건협회 주최로 열린 '제17회 유산균과 건강 국제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한 덴마크 코펜하겐대학의 한네 프로키아(Hanne Frøkiær) 교수는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유산균은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물질인 인터페론의 생성을 촉진함으로써 감기와 같은 호흡기 관련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산균이 체내 면역력 강화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일본 도쿄(東京)농공대의 마쓰다 히로시 교수는 "유산균이 인체 면역체계와 상호작용을 통해 아토피 피부염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서 "유산균은 지나치게 과도한 면역반응을 적당한 수준으로 낮춰주는 역할을 함으로써 아토피 피부염을 예방하거나 완화시켜 준다"고 말했다.

광주과기원의 임신혁 교수는 "IRT5라고 하는 항염증 효과를 갖는 유산균 5종을 선발해 관절염 예방 및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면서 "IRT5를 투여한 생쥐에서 관절염 증상이 개선되고 염증 수치가 낮아졌다"고 소개했다.

임 교수는 또 "IRT5가 관절염뿐만 아니라 아토피 피부염, 알레르기성 피부염과 같은 면역과민질환은 물론 류머티즘 관절염이나 다발성 경화증과 같은 자가면역질환에도 효과가 있음을 동물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아일랜드 코크의대 존 크라이언 교수는 "유산균과 같은 장내세균이 인체의 면역체계뿐 아니라 신경계와도 상호작용을 함으로써 장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해 줄 수 있다"는 이론을 제시했다.

올해로 17회째를 맞이한 '유산균과 건강' 국제학술심포지엄은 대한보건협회(회장 이승욱)가 주최하고, 한국야쿠르트가 협찬하는 건강관련 학술행사로 1979년부터 2년에 한 번씩 개최되고 있다.
  • “유산균, 면역 질환 개선 효과 있다”
    • 입력 2011-08-24 17:36:22
    연합뉴스
유산균이 류머티즘 관절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가면역질환은 우리 몸속의 면역신호를 관장하는 T-세포가 지나치게 활성화돼 자신의 세포 또는 조직을 외부 물질로 오인하고 파괴함으로써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24일 서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대한보건협회 주최로 열린 '제17회 유산균과 건강 국제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한 덴마크 코펜하겐대학의 한네 프로키아(Hanne Frøkiær) 교수는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유산균은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물질인 인터페론의 생성을 촉진함으로써 감기와 같은 호흡기 관련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산균이 체내 면역력 강화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일본 도쿄(東京)농공대의 마쓰다 히로시 교수는 "유산균이 인체 면역체계와 상호작용을 통해 아토피 피부염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서 "유산균은 지나치게 과도한 면역반응을 적당한 수준으로 낮춰주는 역할을 함으로써 아토피 피부염을 예방하거나 완화시켜 준다"고 말했다.

광주과기원의 임신혁 교수는 "IRT5라고 하는 항염증 효과를 갖는 유산균 5종을 선발해 관절염 예방 및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면서 "IRT5를 투여한 생쥐에서 관절염 증상이 개선되고 염증 수치가 낮아졌다"고 소개했다.

임 교수는 또 "IRT5가 관절염뿐만 아니라 아토피 피부염, 알레르기성 피부염과 같은 면역과민질환은 물론 류머티즘 관절염이나 다발성 경화증과 같은 자가면역질환에도 효과가 있음을 동물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아일랜드 코크의대 존 크라이언 교수는 "유산균과 같은 장내세균이 인체의 면역체계뿐 아니라 신경계와도 상호작용을 함으로써 장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해 줄 수 있다"는 이론을 제시했다.

올해로 17회째를 맞이한 '유산균과 건강' 국제학술심포지엄은 대한보건협회(회장 이승욱)가 주최하고, 한국야쿠르트가 협찬하는 건강관련 학술행사로 1979년부터 2년에 한 번씩 개최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