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 새는 교실”… 4곳 중 1곳 누수
입력 2011.08.24 (19:43) 수정 2011.08.24 (19:5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실시공과 엉터리 보수로 학교 건물 곳곳에서 비가 새고 있습니다.

해마다 수백억 원을 들여 방수 공사를 하고 있지만, 비 새는 학교는 줄지 않고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실 천장에서 빗물이 새어 나옵니다.

벽면에 비닐을 받치고, 우산과 플라스틱병까지 동원해 막아보지만, 빗물은 교실 바닥까지 흥건히 고였습니다.

<녹취> 학생 : "천장에서 물이 막 떨어졌어요. 반을 다른 데로 옮기기 않았나.(비가 많이 와서 다른 데서 수업을 했어?)네"

또 다른 학교.

개교한 지 6달밖에 안 됐는데 강당에 비가 새 벽면에 곰팡이가 슬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의 조사 결과, 이렇게 비가 새는 학교는 경기도의 2천 백여 개 학교 가운데, 23%인 516곳이나 됩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지은 지 1년도 안 된 새 건물이어서 부실시공의 의혹이 높습니다.

경기도 교육청은 지난 3년 동안 학교 건물의 방수작업에 무려 5백여억 원을 투입했지만, 비 새는 학교는 여전히 줄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창의(경기도교육의원) : "방수공사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차후 공사가 완벽하게 될 수 있도록 학교에 메뉴얼을 공급해야"

부실한 시공과 땜질식 보수 작업으로, 학생들이 비를 피해다니며 공부하는 열악한 교육 환경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비 새는 교실”… 4곳 중 1곳 누수
    • 입력 2011-08-24 19:43:42
    • 수정2011-08-24 19:58:07
    뉴스 7
<앵커 멘트>

부실시공과 엉터리 보수로 학교 건물 곳곳에서 비가 새고 있습니다.

해마다 수백억 원을 들여 방수 공사를 하고 있지만, 비 새는 학교는 줄지 않고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교실 천장에서 빗물이 새어 나옵니다.

벽면에 비닐을 받치고, 우산과 플라스틱병까지 동원해 막아보지만, 빗물은 교실 바닥까지 흥건히 고였습니다.

<녹취> 학생 : "천장에서 물이 막 떨어졌어요. 반을 다른 데로 옮기기 않았나.(비가 많이 와서 다른 데서 수업을 했어?)네"

또 다른 학교.

개교한 지 6달밖에 안 됐는데 강당에 비가 새 벽면에 곰팡이가 슬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의 조사 결과, 이렇게 비가 새는 학교는 경기도의 2천 백여 개 학교 가운데, 23%인 516곳이나 됩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지은 지 1년도 안 된 새 건물이어서 부실시공의 의혹이 높습니다.

경기도 교육청은 지난 3년 동안 학교 건물의 방수작업에 무려 5백여억 원을 투입했지만, 비 새는 학교는 여전히 줄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창의(경기도교육의원) : "방수공사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차후 공사가 완벽하게 될 수 있도록 학교에 메뉴얼을 공급해야"

부실한 시공과 땜질식 보수 작업으로, 학생들이 비를 피해다니며 공부하는 열악한 교육 환경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