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차 희망버스’ 집회…큰 충돌 없어
입력 2011.08.28 (08:15)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csc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리해고 철회와 비정규직 철폐를 주장하는 4차 희망버스 집회와 시위가 서울 도심에서 밤새 이어졌습니다.

사건사고 소식을 곽혜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네번째인 희망버스 집회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시작됐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국은행과 서대문,독립문까지 심야 행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집회 참가자 사이에 큰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참가자들은 오늘 오전 청와대 옆 인왕산에 올라 시위를 하고, 오후에는 서울 용산 한진중공업 본사 앞에서 조남호 회장을 규탄하는 행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어젯밤 9시 40분쯤 서울시 천호동 한 대형마트에서 주차관리요원이 손님 차를 주차하다가 차가 인도로 돌진해 행인 3명을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45살 송모 씨 등 3명이 다쳤습니다.

앞서 어젯밤 8시 50분쯤에는 서울시 수유동 한 주택가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 파열로 추정되는 사고로 차량 한 대가 미끄러져 주택 담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 운전자 58살 조모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4차 희망버스’ 집회…큰 충돌 없어
    • 입력 2011-08-28 08:15:03
    속보

csc

<앵커 멘트>

정리해고 철회와 비정규직 철폐를 주장하는 4차 희망버스 집회와 시위가 서울 도심에서 밤새 이어졌습니다.

사건사고 소식을 곽혜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네번째인 희망버스 집회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시작됐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국은행과 서대문,독립문까지 심야 행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집회 참가자 사이에 큰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참가자들은 오늘 오전 청와대 옆 인왕산에 올라 시위를 하고, 오후에는 서울 용산 한진중공업 본사 앞에서 조남호 회장을 규탄하는 행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어젯밤 9시 40분쯤 서울시 천호동 한 대형마트에서 주차관리요원이 손님 차를 주차하다가 차가 인도로 돌진해 행인 3명을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45살 송모 씨 등 3명이 다쳤습니다.

앞서 어젯밤 8시 50분쯤에는 서울시 수유동 한 주택가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 파열로 추정되는 사고로 차량 한 대가 미끄러져 주택 담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차량 운전자 58살 조모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