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김현섭, 경보 20km 6위…보르친 2연패
입력 2011.08.28 (10:31) 수정 2011.08.28 (11:21) 연합뉴스
러’ 보르친 1시간19분56초로 우승..대회 2연패



한국 남자 경보의 간판 김현섭(26·삼성전자)이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경보 20㎞에서 6위에 올라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톱 10에 진입했다.



김현섭은 28일 오전 대구 시내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결승 레이스에서 1시간21분17초의 기록으로 6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전날 정순옥(안동시청·여자 멀리뛰기), 김유석(대구시청·남자 장대높이뛰기) 등 결선 진출을 기대했던 선수들이 모두 예선에 탈락하면서 고개를 숙였던 한국 육상은 그나마 김현섭의 선전으로 한숨을 돌렸다.



이번 대회 경보 코스는 국채보상운동공원 앞을 출발해 중구청~한일극장을 거쳐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2㎞ 코스를 10차례 왕복하는 순환(루프)형으로 설계됐다.



기온은 섭씨 22℃로 선선했으나 습도가 85%에 달해 선수들이 좋은 기록을 내기에는 무더운 날씨였다.



경기 중반까지 2위 그룹 선두를 달렸던 김현섭은 후반 승부처에서 속도를 낸 선두 그룹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톱 10에 진입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기록은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1시간19분31초)에 2분 가까이 뒤졌고, 내심 기대했던 동메달 권에서도 멀었다.



변영준(대구시청)이 1시간24분48초로 참가 선수 46명 중 25위에 머물렀고, 50㎞ 경보에도 출전하는 박칠성(국군체육부대)은 선두와의 격차가 벌어지자 중도에 기권하고 체력을 아꼈다.



러시아의 ’걷기 황제’인 발레리 보르친(25)이 1시간19분56초로 우승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보르친은 이날 14㎞ 지점 후반부터 스퍼트를 올려 선두를 달리던 일본의 스즈키 유스케(23)를 앞질렀다.



보르친은 이후 2위 그룹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5㎞ 이상을 독주하며 여유 있게 결승선을 끊었다.



보르친은 2008년 5월 이후 각종 경보대회에서 1위를 질주하며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2위는 블라디미르 카나야킨(1시간20분27초)이 차지해 러시아 선수들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가져갔다.



콜롬비아의 루이스 페르난도 로페스(콜롬비아)가 1시간20분38초를 찍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참가 선수 중 38명의 선수가 완주했고 4명은 실격, 4명은 중도 기권했다.
  • 김현섭, 경보 20km 6위…보르친 2연패
    • 입력 2011-08-28 10:31:35
    • 수정2011-08-28 11:21:50
    연합뉴스
러’ 보르친 1시간19분56초로 우승..대회 2연패



한국 남자 경보의 간판 김현섭(26·삼성전자)이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경보 20㎞에서 6위에 올라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톱 10에 진입했다.



김현섭은 28일 오전 대구 시내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결승 레이스에서 1시간21분17초의 기록으로 6위로 결승선을 끊었다.



전날 정순옥(안동시청·여자 멀리뛰기), 김유석(대구시청·남자 장대높이뛰기) 등 결선 진출을 기대했던 선수들이 모두 예선에 탈락하면서 고개를 숙였던 한국 육상은 그나마 김현섭의 선전으로 한숨을 돌렸다.



이번 대회 경보 코스는 국채보상운동공원 앞을 출발해 중구청~한일극장을 거쳐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2㎞ 코스를 10차례 왕복하는 순환(루프)형으로 설계됐다.



기온은 섭씨 22℃로 선선했으나 습도가 85%에 달해 선수들이 좋은 기록을 내기에는 무더운 날씨였다.



경기 중반까지 2위 그룹 선두를 달렸던 김현섭은 후반 승부처에서 속도를 낸 선두 그룹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톱 10에 진입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기록은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1시간19분31초)에 2분 가까이 뒤졌고, 내심 기대했던 동메달 권에서도 멀었다.



변영준(대구시청)이 1시간24분48초로 참가 선수 46명 중 25위에 머물렀고, 50㎞ 경보에도 출전하는 박칠성(국군체육부대)은 선두와의 격차가 벌어지자 중도에 기권하고 체력을 아꼈다.



러시아의 ’걷기 황제’인 발레리 보르친(25)이 1시간19분56초로 우승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보르친은 이날 14㎞ 지점 후반부터 스퍼트를 올려 선두를 달리던 일본의 스즈키 유스케(23)를 앞질렀다.



보르친은 이후 2위 그룹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5㎞ 이상을 독주하며 여유 있게 결승선을 끊었다.



보르친은 2008년 5월 이후 각종 경보대회에서 1위를 질주하며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2위는 블라디미르 카나야킨(1시간20분27초)이 차지해 러시아 선수들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가져갔다.



콜롬비아의 루이스 페르난도 로페스(콜롬비아)가 1시간20분38초를 찍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참가 선수 중 38명의 선수가 완주했고 4명은 실격, 4명은 중도 기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