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김현섭, 6등에 만족 ‘런던 준비하겠다’
입력 2011.08.28 (11:46) 수정 2011.08.28 (20:10) 연합뉴스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톱10’에 진입한 남자 경보 김현섭(26·삼성전자)의 표정은 밝았다.



김현섭은 28일 대구 시내에서 열린 남자 경보 20㎞에서 6위를 차지한 뒤 "잘하는 선수가 많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달렸다"며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섭은 "경기를 하면서 더워지기 시작해서 날씨 도움을 받은 것 같다. 좋은 선수들이 떨어진 덕에 힘을 내서 걸었다"고 1시간21분17초에 걸친 레이스를 설명했다.



그는 "힘들다는 기억밖에 나지 않는다"면서 "특히 14㎞에서 너무 고통스러웠다. 경기를 치르며 빨리 골인하자는 마음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현섭은 결승선을 통과하자마자 탈진해 쓰러질 정도로 온 힘을 쥐어짜 마지막까지 순위 경쟁을 벌였다.



그러나 자신의 랭킹보다 좋은 성적을 받았음에도 이번 대회에서 목표했던 메달을 따내지는 못했다.



김현섭은 "많은 분이 메달을 따내길 바랐고 나도 그랬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아내가 둘째를 임신한 상태이고, 장인어른도 와서 경기를 보셨다"면서 "그래서 더 좋은 결과를 원했었다"고 말했다.



올 11월26일 뒤늦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김현섭은 그럼에도 아쉬움보다는 가능성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우리나라 경보 선수가 10여 명에 불과하다"면서 "1천 명에 이르는 중국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이겼다는 것이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김현섭은 사실 경기를 이틀 앞두고 명치에 통증이 찾아와 응급실 신세를 지는 등 극심한 긴장감에 시달렸다.



삼성전자 육상단의 한 관계자는 "명치가 아프다고 해서 급히 병원에 찾아갔더니 긴장한 탓에 음식이 얹힌 것 같다는 진단이 나왔다"면서 "특별한 치료는 하지 않고 약만 받아왔으나 먹지 않고 쉬면서 컨디션을 조절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두면서 앞으로 이런 긴장감에서도 해방될 수 있을 전망이다.



김현섭은 "메이저 대회에서 늘 20~30위권에 머물렀는데 홈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얻어 징크스를 깬 것 같아 자신감이 생긴다"고 했다.



또 밝은 표정으로 "앞으로 내년 런던 올림픽에 초점을 맞춰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김현섭, 6등에 만족 ‘런던 준비하겠다’
    • 입력 2011-08-28 11:46:04
    • 수정2011-08-28 20:10:37
    연합뉴스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톱10’에 진입한 남자 경보 김현섭(26·삼성전자)의 표정은 밝았다.



김현섭은 28일 대구 시내에서 열린 남자 경보 20㎞에서 6위를 차지한 뒤 "잘하는 선수가 많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달렸다"며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섭은 "경기를 하면서 더워지기 시작해서 날씨 도움을 받은 것 같다. 좋은 선수들이 떨어진 덕에 힘을 내서 걸었다"고 1시간21분17초에 걸친 레이스를 설명했다.



그는 "힘들다는 기억밖에 나지 않는다"면서 "특히 14㎞에서 너무 고통스러웠다. 경기를 치르며 빨리 골인하자는 마음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현섭은 결승선을 통과하자마자 탈진해 쓰러질 정도로 온 힘을 쥐어짜 마지막까지 순위 경쟁을 벌였다.



그러나 자신의 랭킹보다 좋은 성적을 받았음에도 이번 대회에서 목표했던 메달을 따내지는 못했다.



김현섭은 "많은 분이 메달을 따내길 바랐고 나도 그랬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아내가 둘째를 임신한 상태이고, 장인어른도 와서 경기를 보셨다"면서 "그래서 더 좋은 결과를 원했었다"고 말했다.



올 11월26일 뒤늦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김현섭은 그럼에도 아쉬움보다는 가능성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우리나라 경보 선수가 10여 명에 불과하다"면서 "1천 명에 이르는 중국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이겼다는 것이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김현섭은 사실 경기를 이틀 앞두고 명치에 통증이 찾아와 응급실 신세를 지는 등 극심한 긴장감에 시달렸다.



삼성전자 육상단의 한 관계자는 "명치가 아프다고 해서 급히 병원에 찾아갔더니 긴장한 탓에 음식이 얹힌 것 같다는 진단이 나왔다"면서 "특별한 치료는 하지 않고 약만 받아왔으나 먹지 않고 쉬면서 컨디션을 조절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두면서 앞으로 이런 긴장감에서도 해방될 수 있을 전망이다.



김현섭은 "메이저 대회에서 늘 20~30위권에 머물렀는데 홈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얻어 징크스를 깬 것 같아 자신감이 생긴다"고 했다.



또 밝은 표정으로 "앞으로 내년 런던 올림픽에 초점을 맞춰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