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곽노현측서 거액 수수’ 박명기 교수 영장 청구
입력 2011.08.28 (12:12) 수정 2011.08.28 (12:2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육감 후보 단일화 관련 금품 수수 혐의로 박명기 서울 교대 교수에 대해 검찰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후보 단일화 조건으로 억대의 돈을 받은 혐의로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교수는 지난해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를 조건으로 곽노현 교육감 측 인사로부터 모두 1억 3천 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박 교수가 동생을 통해 곽 교육감의 측근 강모 씨로부터 지난 2월과 3월 등 세 차례에 걸쳐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8월 초 서울시 선관위로부터 관련 혐의에 대한 자료를 송부받은 뒤 관련자를 소환하는 등, 내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무상급식 투표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그 동안 공개 수사를 자제해 왔으나, 공소 시효 문제가 있어 박 교수를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계좌추적이나 통신 자료 등 모든 수사가 법원의 영장발부에 따라 이뤄졌으며, 박 교수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곽 교육감 측은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된 것에 대한 정치적 탄압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열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곽노현측서 거액 수수’ 박명기 교수 영장 청구
    • 입력 2011-08-28 12:12:41
    • 수정2011-08-28 12:27:28
    뉴스 12
<앵커 멘트>

교육감 후보 단일화 관련 금품 수수 혐의로 박명기 서울 교대 교수에 대해 검찰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후보 단일화 조건으로 억대의 돈을 받은 혐의로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교수는 지난해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를 조건으로 곽노현 교육감 측 인사로부터 모두 1억 3천 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박 교수가 동생을 통해 곽 교육감의 측근 강모 씨로부터 지난 2월과 3월 등 세 차례에 걸쳐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8월 초 서울시 선관위로부터 관련 혐의에 대한 자료를 송부받은 뒤 관련자를 소환하는 등, 내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무상급식 투표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그 동안 공개 수사를 자제해 왔으나, 공소 시효 문제가 있어 박 교수를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계좌추적이나 통신 자료 등 모든 수사가 법원의 영장발부에 따라 이뤄졌으며, 박 교수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곽 교육감 측은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된 것에 대한 정치적 탄압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박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열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