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희망버스’ 서울 집회에 물대포 사용
입력 2011.08.28 (14:06) 연합뉴스
2008년 쇠고기 촛불집회 이후 3년만에 등장
"불법행진 전원 사법처리"…희망버스, 오후 자진해산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는 제4차 '희망버스' 서울 집회에서 경찰의 물대포가 등장했다.

서울에서 경찰이 시위대에 물대포를 사용한 것은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 이후 3년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불법 시위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천명해 온 경찰이 강경 기조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진중공업 사옥 앞에 모인 시위대 800여명(경찰 추산)에 해산하지 않으면 물대포를 발사하겠다고 수차례 경고한 뒤 낮 12시35분께부터 물대포를 사용했다.

경찰은 "집회·시위 선동자를 찾아서 처벌할 방침이다. 불법 시위를 중단하고 해산하라"며 "최루액을 넣어 살수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재로 색소나 최루액은 발사하지 않았다.

희망버스 측은 "우리는 합법적으로 신고를 마치고 집회를 열고 있다. 경찰의 '불법 시위' 주장은 거짓말이며 물대포 사용도 중단해야 한다. 우리는 해산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서 물대포를 맞을 것"이라고 맞섰다.

이날 시위 참가자들은 정리해고 철회와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처벌 등을 요구하는 퍼포먼스와 성명서 낭독을 예정대로 마치고 오후 1시가 넘어 자체 해산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연행이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희망버스' 측은 전날인 27일 오후 7시께 청계천 남측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가족과 사업장 정리해고 노동자 등 3천500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정리해고 철회와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만민공동회'를 열었다.

만민공동회에는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과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 진보신당 노회찬ㆍ심상정 고문 등 정치권 인사들도 참석했다.

행사를 마친 참가자들은 밤늦게 도심 행진을 시도하다가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으며 28일 오전 인왕산과 안산 등 청계천 인근 야산에 올라 '정리해고 철회'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달기도 했다.

이에대해 경찰은 '희망버스' 기획단 관계자 등을 전원 사법처리하는 등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경찰은 "사전에 주최측에 불법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지만 청계광장과 인왕산에서 불법 시위를 했고 도심 교통체증이 야기됐으며 휴일 시민들의 평온한 여가생활 뿐 아니라 사회공공의 안녕과 질서를 위협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불법행진을 기획한 기획단 관계자 11명 전원을 포함, 단순 참가자라도 끝까지 추적해 사법처리하겠다"며 "취재 기자와 운행 중인 택시 기사를 폭행한 사건 등에 대해서는 전담수사팀을 구성,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찰 ‘희망버스’ 서울 집회에 물대포 사용
    • 입력 2011-08-28 14:06:18
    연합뉴스
2008년 쇠고기 촛불집회 이후 3년만에 등장
"불법행진 전원 사법처리"…희망버스, 오후 자진해산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는 제4차 '희망버스' 서울 집회에서 경찰의 물대포가 등장했다.

서울에서 경찰이 시위대에 물대포를 사용한 것은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 이후 3년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불법 시위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천명해 온 경찰이 강경 기조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진중공업 사옥 앞에 모인 시위대 800여명(경찰 추산)에 해산하지 않으면 물대포를 발사하겠다고 수차례 경고한 뒤 낮 12시35분께부터 물대포를 사용했다.

경찰은 "집회·시위 선동자를 찾아서 처벌할 방침이다. 불법 시위를 중단하고 해산하라"며 "최루액을 넣어 살수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재로 색소나 최루액은 발사하지 않았다.

희망버스 측은 "우리는 합법적으로 신고를 마치고 집회를 열고 있다. 경찰의 '불법 시위' 주장은 거짓말이며 물대포 사용도 중단해야 한다. 우리는 해산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서 물대포를 맞을 것"이라고 맞섰다.

이날 시위 참가자들은 정리해고 철회와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처벌 등을 요구하는 퍼포먼스와 성명서 낭독을 예정대로 마치고 오후 1시가 넘어 자체 해산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연행이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희망버스' 측은 전날인 27일 오후 7시께 청계천 남측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가족과 사업장 정리해고 노동자 등 3천500명(경찰 추산)이 모인 가운데 정리해고 철회와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만민공동회'를 열었다.

만민공동회에는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과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 진보신당 노회찬ㆍ심상정 고문 등 정치권 인사들도 참석했다.

행사를 마친 참가자들은 밤늦게 도심 행진을 시도하다가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으며 28일 오전 인왕산과 안산 등 청계천 인근 야산에 올라 '정리해고 철회'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달기도 했다.

이에대해 경찰은 '희망버스' 기획단 관계자 등을 전원 사법처리하는 등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경찰은 "사전에 주최측에 불법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지만 청계광장과 인왕산에서 불법 시위를 했고 도심 교통체증이 야기됐으며 휴일 시민들의 평온한 여가생활 뿐 아니라 사회공공의 안녕과 질서를 위협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불법행진을 기획한 기획단 관계자 11명 전원을 포함, 단순 참가자라도 끝까지 추적해 사법처리하겠다"며 "취재 기자와 운행 중인 택시 기사를 폭행한 사건 등에 대해서는 전담수사팀을 구성,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