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월 외래관광객 사상 첫 90만 명 돌파
입력 2011.08.28 (15:25) 연합뉴스
8월 한 달간 한국을 찾은 외래관광객이 사상 처음으로 90만명을 돌파했다.

28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한국을 찾은 외래관광객은 90만명을 넘어섰으며 월말까지 92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월간 방한객 최고 수치는 지난달의 88만명이었다.

이재경 관광공사 마케팅본부장은 "상반기 일본 대지진이라는 악재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한류관광 등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홍보마케팅을 집중 전개해 월 단위 관광객으로는 처음으로 90만명을 돌파했다"며 "오는 10월에는 월 방한객이 100만명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광공사는 최근 엔고 영향과 대지진 이후 일본 내 절전 실시에 따라 현지 여름휴가객들이 상당수 방한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중국의 경우 방학을 맞아 청소년 교류 확대와 가족여행객 및 개별여행객이 증가한 것이 외래관광객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관광공사는 하반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 외래관광객 수가 1천만명을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8월 외래관광객 사상 첫 90만 명 돌파
    • 입력 2011-08-28 15:25:21
    연합뉴스
8월 한 달간 한국을 찾은 외래관광객이 사상 처음으로 90만명을 돌파했다.

28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한국을 찾은 외래관광객은 90만명을 넘어섰으며 월말까지 92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월간 방한객 최고 수치는 지난달의 88만명이었다.

이재경 관광공사 마케팅본부장은 "상반기 일본 대지진이라는 악재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한류관광 등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홍보마케팅을 집중 전개해 월 단위 관광객으로는 처음으로 90만명을 돌파했다"며 "오는 10월에는 월 방한객이 100만명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광공사는 최근 엔고 영향과 대지진 이후 일본 내 절전 실시에 따라 현지 여름휴가객들이 상당수 방한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중국의 경우 방학을 맞아 청소년 교류 확대와 가족여행객 및 개별여행객이 증가한 것이 외래관광객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관광공사는 하반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 외래관광객 수가 1천만명을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